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하면서

2015년 기준 경제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남의 사업체는 243,245개로 그중 소상공인 사업체가 213,046개로 87.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국의 전체사업체 중 소상공인 사업체가 차지비율은 87.9%였다.
소상공인 사업체는 도매 및 소매업(26.9%)에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숙박 및 음식업(24.3%), 제조업(12.9%), 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9.3%), 운수업(9.1%), 교육서비스업(4.3%), 건설업(3.7%) 등의 순이었다.
소상공인 사업체는 제조, 운수, 광업 업종의 경우에는 종업원이 10인 미만, 그 외 업종의 경우에는 5인 미만의 업체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자영업을 영위하는 영세한 업체를 말하며, 종업원이 없는 1인 업체도 당연히 포함된다.
문재인정부는 국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경제정책을 기조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최저임금 인상, 주52시간 근무제 등의 경제정책을 일부 전문가의 우려 속에서도 과감하게 펼쳤다.
또한 대규모의 예산을 일자리 및 경제정책에 투입했다.
그러나 고용지표와 분배지표 등을 통해 본 경제부문 성적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아쉬울 따름이다.
통계청에서 근무하다보니 조사과정에서 만나는 응답자들은 힘들어 죽겠다고 아우성이며, 국민 대다수의 관심사가 경기 활성화에 집중돼 있는 만큼 모든 정책이 그러하듯 경제정책 또한 정확한 통계를 바탕으로 세워져야 할 것이다.
통계청은 소상공인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소상공인실태조사를 오는 9월 14일까지 실시하고 있다.
소상공인 사업체의 정확한 실태조사가 이루어져야 통계를 기반으로 올바른 정책이 세워질 수 있으므로 표본으로 선정된 사업체 관계자의 진솔하고 성실한 협조를 기대해 본다.

동남지방통계청 진주사무소 조사행정팀장 구재남

2018년 08월 30일 10시 56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