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국민연금 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국민연금 제도개선 논쟁이 핫 이슈다. 정부는 재정계산 자료에 따른 연금제도 개선을 위한 공청회다, 국민대토론회다,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국민연금 개혁에 관한 기사가 심심치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화상 입었을 때 응급처치와 치료방법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발생할 수 있는 부상 중 하나가 바로 화상이다. 화상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며, 흔히 요리할 때나 다림질 할 때 등 아차 하는 순간 화상을 입을 수 있다.
같은 강도의 열이라도 피부 중 어느 부위가 노출 되었느냐에 따라 더 깊게 화상을 입을 수 있어 주의해야합니다. 가벼운 화상이라도 초기 대처가 중요하므로 응급처치방법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화상의 분류는
화상은 국소 손상의 깊이에 따라 1~4도로 구분이 된다.
① 1도 화상 피부가 붉게 변하면서 국소 열감과 동통을 수반한다. 물집은 생기지 않고 대부분의 경우 별다른 합병증이나 후유증 없이 낫게 된다.
② 2도 화상 피부의 진피층까지 손상된 상태로 물집(수포)이 생기고, 붓고, 심한 통증이 동반된다. 감염의 위험이 있으며 상처가 다 나은 후에도 흉터가 남을 수 있다. 깊이에 따라 표재성 2도 화상과 심부 2도 화상으로 나뉜다.
- 표재성 2도 화상 : 진피의 일부만 손상된 상태로 상피 재생이 일어나면서 2주 정도면 회복된다.
- 심부 2도 화상 : 진피층의 대부분이 손상된 상태로 감염이 없을 경우에는 2~4주 후에 회복되며 흉터가 남는다.
③ 3도 화상 피부 전층이 손상된 상태로 피부색이 흰색 또는 검은색으로 변하며, 피부 신경이 손상되어 통증이 느껴지지 않는다.
④ 4도 화상 병원에서도 보기 힘든 심각한 화상이며, 피부 전층과 근육, 신경 및 뼈 조직이 손상된 상태이다.
화상 응급처치
화상은 증상의 정도에 따라 위와 같이 1도~4도로 분류하며, 종류에 따라 응급처치방법이 다르다. 화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열상화상을 입은 경우 환부를 흐르는 차가운 물에 15분 이상 충분히 식혀주어야 한다. 옷을 입은 상태로 화상을 입었다면 무리해서 옷을 벗기지 말고, 옷 위로 열을 식혀서 차갑게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올바른 화상응급처치는, 소독거즈나 깨끗하고 보풀이 없는 천으로 화상부위를 덮고 붕대로 느슨하게 감는 것이다. 만약에 화학 약품으로 인해 화상을 당한 경우라면 먼저 물로 화학약품을 충분히 씻어내야 하고 눈이나 목, 얼굴 주변에 화상을 입었거나, 화상의 정도가 깊거나 상처부위가 넓다면 즉시 병원에서 전문의와 상의 해야한다.
화상의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응급처치법은 민간요법을 쓰거나 임의로 화상연고를 바르게 되면 나중에 더 큰 문제가 발생 할 수 있으므로 절대로 사용하지 않는다.
그리고 여름철에는 뜨거운 날씨로 인해 일광화상을 입는 경우가 흔한데 이때 열을 식히기 위해서는 환부에 오이나 알로에 등을 올려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일광화상은 회복하는 과정에서 허물이 벗겨질 수 있으나 이것을 억지로 떼어내지 않는 것이 좋다. 화상은 입은 뒤에 응급처치를 하기 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자칫 부주의로 일어 날수 있는 화상사고에 대비 할 수 있도록 예방 하는 것이 최선이며, 사고가 발생되면 전문 의료진에게 신속히 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화상 치료방법
화상을 입어 생긴 상처는 즉시 치료해야 흉터를 예방할 수 있다. 상처 치료가 즉각적으로 이뤄지면, 이후 화상 흉터를 제거하기 위한 치료나 수술에 대한 의존도를 감소하는데 도움이 되며, 화상 직후에는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화상 연고를 발라 치료를 한다.
환부에는 화상의 발적을 줄일 수 있도록 실리콘 젤을 바르고, 피부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도 효과가 있다. 점차 피부의 손상이 회복하여 복구되기 시작하면 콜라겐 단백질이 증가하고, 자연스럽게 흉터가 형성되는데 이 흉터 조직을 줄이기 위해 직접적인 치료가 필요하며, 화상 흉터의 크기를 줄이기 위해 스테로이드를 주입하거나 레이저 치료를 시행하며, 조직 제거 및 피부의 유연성을 회복하기 위해 수술적 치료도 시행한다. 전문의와 반드시 상담해야한다.

삼천포서울병원 부원장 일반외과 전문의 박용근

2018년 09월 13일 11시 14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