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화재없는‘한가위’를 위한 약속
더위가 한 풀 꺽이고 이제 저녁이면 겉 옷을 챙겨 입어야 할 정도로 선선한 날씨는 가을이 왔음을 알리고 가을은 늘 추석을 데리고 온다. 추석 명절이 보름 가까이 다가오면서 부모님과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어르신의 일상, 기초연금

한 세대 이전만 하더라도 서민계층 노년기에 있는 분의 노후소득원은 별다른 게 없었다. 그날그날 살아가다 보면 재산이 모아지지도 않을뿐더러, 자식이 재산이라 노후에는 자식들의 부양을 당당히 받으면서 지냈기에 노후준비를 염두에 둘 필요성은 요즘보다 훨씬 덜했을 것이다.
핵가족 사회로 접어들면서, 마지막 남은 혁대의 버클까지 팔아 딸들의 사교비로 내준 뒤 결국에는 비참하게 세상과 작별하는 ‘고리오 영감’을 우리 사회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그런 모습을 보아온 장년층은 스스로 노후준비를 해야된다는 생각은 갖게되지만 자녀양육비, 부모님 부양비, 기본적인 문화생활을 위한 지출을 감안한다면 어디 그게 생각처럼 쉬운 일인가...
그런 중에도 요즘에 와서는, 국민연금, 개인연금, 퇴직연금 등 여러 가지 노후소득원을 차근하게 준비한 분들은 은퇴 후에도 큰 어려움을 겪지 않고 노후생활을 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는데, 기초연금제도는 그러한 대비를 충분히 하지 못한 분들에게 도움을 주는 우리 사회의 핵심 노후복지정책 중의 하나이다.
기초연금제도는 현재 560여만명의 어르신들께 혜택을 드리고 있다. 즉, 공무원(군인)연금 수급자를 제외한 65세 이상인 분들 중에 소득과 재산을 감안하여 소득인정액이 일정금액 이하인 분에게 매월 최대 30만원을 지급하고 있는데, 국민연금공단의 「2020년 기초연금 수급자 실태분석」에 의하면, 기초연금이 경제적·심리적 측면에서 수급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으며 수급자의 전반적인 만족도가 지난해 대비 상승했다고 한다.
기초연금 신청은 가까운 국민연금 지사나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되고, 거동이 불편하여 방문신청이 어려운 분들은 국민연금공단에 ‘찾아뵈는 서비스’를 신청하면 직원이 방문하여 도와드린다. 신청 후 자격요건이 안되어 탈락하더라도 차후에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될 때 다시 안내해드리는 ‘수급희망자 이력관리’ 제도도 같이 운영하고 있다.
‘법은 권리 위에서 잠자는 자를 보호하지 않는다’라는 말은 복지와 관련된 법에 가장 어울리는 듯싶다. 권리를 행사하지 않아 기초연금을 못받는 분이 계시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국민연금공단 사천남해지사장 이상선

2021년 06월 24일 10시 13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