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시 노인요양시설 위생상태 심각 즉시 개선되어야 한다
노인 인구와 노인성질환의 급속한 증가로 인하여 가족에 의한 노인 보호가 가정문제를 떠나 사회문제로 까지 대두되었고 장기요양보호노인의 증가로 시설보호의 필요성과 중요성이 부각되어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선거 때 돈 봉투 이제는 정말......

몇 달 동안 전국을 뜨겁게 달구었던 3월 8일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가 끝이 났다.
유권자가 한정된 탓에 규모만 작았을 뿐이지 선거 양상은 그 어느 선거 못지않게 격렬하고 치열하지 않았나 싶다.
우리 지역에도 몇 몇 조합장은 새로운 인물이 선출되기도 하였다.
전국적으로 비슷한 현상이라고 생각하지만 선거 때만 되면 나타나는 것이 돈 봉투 문제이다.
남의 동네일이야 감 나라 배 나라 할 것도 없고 우리 동네 일 만큼은 꼭 짚어봐야겠다.
왜냐하면 선거 때만 되면 나타나는 돈 봉투 살포는 비단 현재의 우리 뿐 아니라 우리의 미래 세대에게도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 모두가 나서서 하루빨리 근절해야 할 것이다.
우리 지역의 선거 때 돈 봉투 살포는 비단 이번 선거에서만 나타난 문제가 아니다.
솔직히 우리 지역 선거 문화는 모 조합장 선거가 원조이고 그 뒤 모 재력가 때문에 물이 다 흐려졌다.
예전에 모 조합장 선거에서는 A후보가 한 유권자에게 50만원을 뿌리면 B후보는 100만원을,
그러면 A후보는 다시 150만원을, 이에 질세라 B후보는 200만원을 뿌리던 시절도 있지 않았던가.
또 어떤 단체장선거에서 모 재력가는 자신에게 유리한 지역에서 투표 마감시간이 임박한 시각에 투표하지 않은 유권자들에게 투표를 독려하라는 명분으로 지역 통장들에게 100만원씩 준 사례.
새벽 인력사무소에서 인사 차 악수하면서 5만원권 지폐를 접어서 건네는 사례 등 등......
더러운 것은 이 사례의 해당 후보자가 당선되었다는 사실이다.
선거가 끝난 후 밝혀진 공공연한 비밀들이다.
요즘에야 그렇게 금액이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번 모 조합장 선거에 나도는 소문에는 모 후보는 30만원, 모 후보는 60만원을 뿌렸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헛소문은 아닐 것이다.
요즘 같이 언론에 시시콜콜 모든 일들이 보도 되는 마당에 이런 돈 봉투 살포 같은 소문은 왜 보도되지 않는지 궁금하다.
필자 같은 평범한 사람에게도 들리는 소문이 기자나 언론인들의 귀에는 과연 들어가지 않았을까.
이런 소문들이 나돌 때 신문이나 방송에 한 토막이라도 이런 기사가 나왔더라면 과연 공공연하게 돈 봉투가 살포 되었을까 싶다.
선거 때면 당연한 일이니까 듣고도 못 들은 척? 알고도 모른 척?
위대한 시민 여러분!
우리에게는 거의 매년마다 선거가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제는 정말 선거 때 돈 봉투 뿌리는 병폐만은 없애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 기성세대야 이미 망가질 대로 망가져 있다손 치더라도 앞으로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 갈 젊은 세대에게 까지 이 못쓸 병폐를 물려주지는 않아야겠지요.
우리가 저지른 과오를 뉘우치고 사죄하는 마음으로 이제부터라도 돈 봉투 뿌리는 선거가 없도록 우리가 앞장 서야 하지 않을까요!

신태운(전 사천시장 비서실장)
※이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함

2023년 03월 30일 10시 18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