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우리집 수돗물 안심확인제’ 이용 수돗물 안심하고 드세요
우리나라는 건강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됨에도 정수기, 먹는 샘물 등을 찾는 이가 적지 않아 사회, 경제적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이에 수돗물 전문 공급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서부권관리단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갈치 20년만의 ‘대풍’

갈치가 ‘금갈치’에서 ‘국민 생선’으로 돌아왔다.
우리 국민이 가장 즐겨 먹는 생선 중 하나지만 어획량이 급감했던 갈치가 최근 모처럼 많이 잡히면서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다. 10일 이마트에 따르면 제주 4개 수협의 지난달 갈치 어획량은 작년 같은 기간의 5배 가까이 증가했다. 4개 수협의 지난해 6월 갈치 어획량은 621t, 위판액 95억원에 그쳤지만 올해 6월에는 2951t, 439억원을 기록했다. 1∼6월 누계 어획량은 5906t으로, 지난해 3288t 대비 80%가량 증가했다. 뱃사람들 사이에서는 20년 만의 풍어라는 말이 나돌 정도의 ‘대풍’이다. 이는 제주 연근해 어장의 수온이 예년보다 높고 먹이 자원이 풍부해지면서 갈치 어장이 형성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격도 뚝 떨어졌다. 이마트는 오는 13∼19일 생제주은갈치(대) 1마리를 6200원에 판매한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42% 저렴한 가격이다. 한때 ‘금갈치’로 통하며 1마리에 1만2000원선까지 올랐지만 가격이 급격하게 하락하고 있다고 이마트는 전했다. 아직 조업 초기지만 위판가가 작년 동기 대비 25∼30% 떨어졌고, 얼린 선동갈치 유통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8월에는 작년 대비 40% 수준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고 이마트는 전했다.
제주도 기준 갈치 총 어획량은 2014년 1만7440t에 달했지만 지난해 1만3488t까지 감소했다. 갈치의 주 조업 시기는 7∼9월로, 제주도에서 4∼5시간 떨어진 연근해에서 주로 조업한다. 이마트 수산 바이어는 “최근 어족자원 고갈로 수산물 가격이 상승하는 경향이 있었지만, 갈치가 드물게 대풍을 맞으면서 오랜만에 저렴한 가격에 제철 생선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2017년 07월 13일 10시 38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