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심장질환의 증상에 대하여
“심장질환”은 어떤 증상이 나타나도 쉽사리 알아채기 힘든 무서운 질환이다. 심장질환은 대부분의 증상이 심각하지 않아 다른 질환의 증상과 착각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이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 순항

경남도는 지난 5일 올해 8월말 기준 농수산물 수출액이 11억 8300만불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증가한 것으로 농식품 수출 실적 집계 이후 사상 최대치다.
부류별로는 농산물 6억7500만 달러, 축산물 5700만 달러, 임산물 800만 달러, 수산물 4억4300만달러로 금년 수출목표 18억달러의 65.7%를 달성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일본이 5억6600만달러로 48%를 차지했으며, 동남아 1억7900만달러(점유율 15%), 미국 1억1200만달러(점유율 9%), 중국 1억100만달러(점유율 9%), 홍콩 5200만달러(점유율 4%), 러시아 2300만달러(점유율 2%), 유럽, 남미, 중동 지역에 1억4800만달러(점유율 13%)의 실적을 보였다.
이는 연초 국가별 보호무역주의, 세계시장 경쟁심화를 비롯해 최근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 장기화 등으로 수출추진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수준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뒀다.
도는 올해 농수산물 수출목표인 18억 달러 달성을 위해 농식품 수출전문업체 200개소 집중 육성, 가공식품 수출업체에 전문가 컨설팅 지원, 수출업체 및 수출농단 시설 현대화, 수출상담회 참가지원, 수출시장 다변화, 해외 안테나숍 운영을 통한 적극적인 해외마케팅 활동 등을 전개하고 있다.
이정곤 도 농정국장은 “농식품 수출 증가요인은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신선농산물 수출증가와 신흥 아세안지역으로의 수출확대, 중국시장 회복세 등의 영향이 크다”며 “신규 해외시장 개척으로 수출선을 다변화 하고 새로운 수출전략을 마련하는 등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2018년 10월 11일 11시 06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