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와 혈압, 신장까지도 위협!
사람의 신장은 강낭콩 모양의 주먹만한 크기로 횡격막 아래쪽에 있으며, 혈액 속의 노폐물을 걸러내어 소변으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혈액의 산도를 조절해 신체를 약알칼리성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 3월 소비자물가 지난해보다 0.2% 상승

경남지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석 달 연속 0%대를 기록했다. 유류세 하락으로 석유류를 비롯한 공업제품 가격이 도내 소비자물가 상승세를 둔화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동남지방통계청이 지난 2일 발표한 '2019년 3월 경남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경남지역 소비자물가지수는 103.77로, 전월보다 0.3% 하락했으나, 지난해 3월보다 0.2% 상승했다.
이는 1999년 7월 (0.1%) 이후 년 19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전년대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1.1%에서 올해 1월 0.7%로 떨어진 뒤, 2월 0.3%에 이어 석 달 연속 0%대를 보이고 있다.
품목성질별로 보면 지난달 도내 농산물이 전년 동월보다 1.9% 상승해 전체 물가를 0.17%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산물은 1년 전보다 2.3%, 축산물은 1.6%, 수산물은 1.3% 각각 상승했다.
주요 품목으로 토마토(25.4%), 쌀(18.6%), 사과(11.7%) 등의 상승이 가팔랐다. 반면, 배추(-40.5), 파(-35.5), 고등어(-14.6), 돼지고기(-6.0)는 하락했다.
소비자물가 상승 둔화의 주된 원인은 유가 하락이다. 지난달 석유류가 전년 동월보다 9.5% 하락하면서 전체 소비자물가를 0.49% 포인트 낮췄다. 휘발유(-13.0%), 경유(-7.1%), 자동차용 LPG(-9.9%) 등 모든 유종에서 하락 폭이 컸다. 석유류 가격 하락 여파에 전체 공업제품 물가지수 역시 0.7% 내렸다.
서비스 상승률이 둔화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도내 서비스 상승률이 전년 대비 0.5%에 머물렀다. 이 중 집세는 최근의 부동산 시장 침체를 반영하듯 1.8% 하락했고, 개인서비스요금은 1.4% 상승했다.

2019년 04월 11일 10시 59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