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발은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하나요?
● 당뇨발이란?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발(하지)부위에 나타나는 만성 창상으로 당뇨족, 당뇨병성족부궤양, 혹은 당뇨성 창상이라고도 한다. 발 혈관의 순환장애, 말초신경질환, 부분적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안심전환대출 기회 잡자’ 지역도 들썩

지난 16일부터 신청을 받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지역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은행과 제2금융권에서 받은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낮은 수준의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정책 모기지상품이다.
신청 대상은 올해 7월 23일까지 실행된 변동금리나 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다. 보금자리론 같은 정책모기지 상품이나 완전 고정금리로 받은 주택담보대출은 제외된다.
부부합산 소득 8500만 원 이하, 주택가격이 시가 9억 원 이하인 1주택자에게 신청 자격이 부여된다. 다만, 신혼부부 가구와 2자녀 이상 가구에 대해서는 소득기준이 부부합산 1억 원으로 적용된다.
안심전환대출은 고정금리로 연 1.85~2.2%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주택 가격이 6억 원 이하(면적 85㎡ 이하)이면서 부부합산 연소득 6000만 원 이하(신혼부부 7000만 원 이하)인 한부모·장애인·다문화·다자녀가구는 항목별로 0.4%포인트씩, 신혼가구는 0.2%포인트의 금리 우대를 받을 수 있다. 최저금리 하한은 1.2%다.
대출 신청 기간은 29일까지이며 자신이 대출받은 은행창구와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hf.go.kr)에서 신청을 받는다. 홈페이지로 전자약정하면 0.1%포인트 추가 금리 혜택을 볼 수 있다. 2주 동안 신청을 받고 나서 20조 원 한도에서 대상자를 선정한다.
기존의 더 높은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지역민들은 이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금리가 최저 연 '1%대'라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변동금리로 1억여 원의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임 모(43·창원시)씨는 “금리가 한창 오를 때는 3.7%까지 치솟을 때도 있었다. 그러면 월 이자만 3만 원 정도 더 내야 하는데, 원금까지 합치면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인터넷으로 하면 추가 혜택이 있다고 해서 신청 접수를 시작한 지난 16일 오전부터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에 접속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관심을 반영하듯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는 신청 접수 첫날 오전부터 신청자가 몰리면서 수만 명씩 접속 대기를 했다.

2019년 09월 19일 10시 43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