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이 사라진다
김영삼 대통령 시절인 1995년 삼천포와 사천이 통합되어 삼천포라는 지명은 지상에서 사라졌다. 하지만 아직 삼천포는 건재하다. 지명이 사라진다고 도시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2000가구에 미니태양광 발전소 보급

경남도는 창원 등 도내 12개 시·군 2000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가정용 미니태양광 발전소 보급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후변화 대응과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에너지 중요성을 알리고 도민이 직접 전력생산에 참여토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지난해 11개 시·군 1500가구에 미니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한 데 이어 올해는 예산 16억원을 투입한다.
미니태양광 발전소는 아파트 발코니, 단독주택 옥상 등 작은 공간에 간단히 부착할 수 있는 250∼300W 용량의 소규모 태양광발전 설비다.
도는 70만∼80만원 상당인 설치비용의 일정 부분을 지원하고 사용자는 설치비용의 25% 이하(10만∼20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미니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면 800ℓ급 양문형 냉장고 1대 정도 사용이 가능한 전력(월 32kWh)을 자가생산할 수 있다. 도는 매달 5000∼9000원가량 전기료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도는 자부담 완화로 도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저소득계층에게는 가구당 10만원을, 동일단지 10가구 이상이 공동 신청할 시에는 설치비의 5∼10% 이상을 추가 지원한다. 올해에는 10가구 이상 공동 신청한 아파트의 경비실, 관리사무소 등 일조 조건이 양호한 공용시설에는 미니태양광 발전소 설치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설치 가구는 자부담 비용을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어 소상공인은 수수료 부담을 덜고 설치자는 연말정산 소득공제 30%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20년 02월 13일 10시 52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