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시 노인요양시설 위생상태 심각 즉시 개선되어야 한다
노인 인구와 노인성질환의 급속한 증가로 인하여 가족에 의한 노인 보호가 가정문제를 떠나 사회문제로 까지 대두되었고 장기요양보호노인의 증가로 시설보호의 필요성과 중요성이 부각되어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올해 공공비축미 7만 4474t 매입

경남도는 정부의 2023년 공공비축미 55만 5000t(벼 기준) 매입 계획에 따라, 경남도 물량 7만 4474t을 배정받아 시군별로 확정통보하고 본격적으로 매입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올해는 쌀 수급안정을 위해 추진한 전략작물직불제, 논타작물 재배 등으로 벼 재배면적이 전국 1만 9000ha 가량 감소됐고, 벼 재배면적 감축에 참여한 농가에 대한 혜택을 확대하여 매입량 1만 500t을 별도로 도내 농가로 직접 배정한다. 또한 처음으로 가루쌀 전문생산단지에서 생산되는 가루쌀(바로미2) 품종 817t도 전량 공공비축미로 매입해 밀가루를 대체할 가루쌀 활용 식품공장에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농업인의 노동력 절감과 출하 편의를 위해 산물벼(수확 후 건조하지 않은 벼)도 전체물량의 30%인 역대 최대 2만 6070t까지 확대 매입한다.
공공비축미는 출하 직후 포대(40kg 조곡)당 3만 원의 중간정산금을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 잔액은 수확기(10~12월) 통계청 발표 산지쌀값을 기준으로 12월 말에 확정하고 일괄 지급한다. 공공비축 매입대상 벼 품종은 시군별 2개 이내로 지정돼 있어, 품종검정 유전자 검사에서 지적받아 5년간 매입대상에서 제외되지 않도록 농업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양권 경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가루쌀 매입과 확대된 농가 직접배정 물량 매입에 해당 농가의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 “공공비축미를 신속하게 매입해 정부양곡 수급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3년 09월 14일 9시 59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