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생활 속의 민주시민교육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민주시민교육을 한 적이 있었다. 처음으로 해보는 수업인지라 긴장도 많이 되었지만, 진지하게 임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뿌듯함도 느꼈다. ‘화장실에서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남동발전 영농형 태양광발전 벼 수확

  한국남동발전이 벼농사를 지으면서 전기도 판매하는 영농형태양광발전 단지에서 쌀 경작에 성공, 신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한국남동발전은 지난 6월부터 태양광 발전으로 전력을 생산, 판매하고 있는 경남 고성군 하이면 영농형태양광 발전단지에서 성공적인 수확을 기념하는 추수행사를 지난 21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남동발전은 태양광발전 모듈 하부 농지에서 경작한 쌀과 미설치된 비교부지에서 자란 벼의 생육상태를 비교 후 추수에 들어갔다.
그 동안 남동발전은 경상대학교 농업식물과학과와 영농형태양광발전 하부 농지에서의 벼 생육상태를 연구해 왔으며, 추수를 앞둔 지난 15일까지의 연구 결과 모듈 하부의 벼와 미설치된 농지 벼의 생육상태가 동일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양측의 조사 자료에 따르면 양측 농지에서 자란 벼의 이삭수는 같았고, 벼의 전체 길이 역시 평균 110CM로 동일하게 나타났다.
또한 모듈 설치 농지의 재배면적은 비교부지대비 85.9%로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면적을 감안하면, 재배면적에서도 차이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벼의 생육 상태를 연구중인 정정성 경상대학교 농업식물과학과 교수는 “정확한 데이터는 시일을 두고 분석이 필요하지만 현재까지 벼의 생육 상태를 분석하면, 분얼수(이삭수) 및 수장(이삭의 길이)은 비교부지와 차이가 없고 각 이삭당 낟알의 수도 같아 수확량도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남동발전은 국립경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과 작물에 대한 생육 조건을 빅데이터화하여 최적의 생장 환경을 농민에게 제공하고, 생산된 벼의 품질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 하반기 지자체, 국립경상대학교,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밭농사를 병행하는 영농형 태양광발전 실증사업을 추진, 다양한 작물에 최적화된 태양광발전 시스템을 개발하고 향후 주민 참여형 사업으로 확장시킬 방침이다.
한국남동발전 관계자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새롭게 지향할 방향을 제시하고, 정부의 에너지신산업 육성정책의 새로운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면서 “공공기관, 지자체, 지역대학 등 산학연 협업의 열린혁신을 통해 새로운 신재생에너지 모델을 만들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생산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앞장서겠다.” 말했다.

2017년 09월 27일 18시 11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