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위기 속에 빛 나는 K-통계 우리 모두의 힘으로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전염병으로 평생 경험해 보지 못했던 전대미문의 일들을 경험한 것 같다. 온라인 교육, 재택 근무 등 과거에는 먼 미래의 일로 생각했던 일들을 현실에서 바로 체험하게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문화재단 제25회 와룡문화제 ‘취소’ 결정

사천문화재단(대표이사 강의태)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3일 제25회 와룡문화제추진위원회 긴급회의가 소집되어 1차적으로 축제 취소 의결 후, 19일 사천문화재단 이사회를 통해 최종적으로 축제 취소가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축제가 전면 취소된 경우는 1995년 개최 이래 처음이다. 올해 와룡문화제 취소 결정 배경에는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전국 단위의 행사로서 시민의 안전과 지역사회 감염확산의 우려가 있고, 축제 개최로 감염환자 발생 시 집단감염의 위험 및 선제적 대응 미비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 또한 축제 개최 전까지 코로나19 종식 여부도 불확실하고 읍면동 문화퍼레이드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대규모 모임과 연습도 불가피해 올해 축제를 취소하게 됐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에 대해 세계적 대 유행병 선언 및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지자체 행사 운영지침을 통해 “야외에서 다수가 밀집하여 비말 전파가 가능한 행사”는 자제하라고 권고한 것이 축제 취소에 한 요인으로도 작용했다.
또한 9월로 축제 연기에 대하여도 가능성을 두고 검토했으나 사천교육지원청에서는 늦은 개학으로 인한 수업일수 부족 등으로 하반기 학생들의 참여가 어렵다는 의견이 있었다. 9~10월은 농번기, 사천시농업한마당축제, 사천에어쇼 등 관내 행사가 집중되어 있어 시민들의 축제에 대한 피로도 상승 및 몰입도 저하의 우려와 지난 3년간 날씨를 분석해본 결과 가을 태풍과 잦은 강우가 있어 연기에서 취소로 선회하게 되었다.
사천문화재단에서는 “올해 25회째를 맞이하는 와룡문화제에 재미있고 성대한 축제 준비를 하였지만, 행사가 취소되어 아쉬움이 크고 지난 축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 내년에는 시민과 관광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에 힘쓰고자 한다.”며, “아울러 앞으로 코로나19 청정지역인 사천을 위해 문화재단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김을성 기자 kimes4000@naver.com

2020년 03월 26일 10시 46분 / 문화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