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청탁금지법 시행 그 후 1 년
일명 “김영란법”으로 유명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청탁금지법)이 돌을 맞이했다. 법이 시행된 지 1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공직사회의 분위기를 한마디로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추석 맛있는 과일 막바지 품질 올리기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추석을 앞두고 맛있는 과일을 출하하기 위한 막바지 관리 현장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올해 추석이 전년(9월15일)에 비해 늦어져 사과, 배 등 과수의 전반적인 품질은 양호하나 숙기별 다양한 품종 출하량 증가로 인하여 가격이 지난해보다 낮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수확을 앞둔 과수 품질을 높이기 위한 관리기술을 살펴보면, 사과, 배, 단감 등 새가 과일을 쪼아 먹거나 손상되지 않도록 방조망이나 조류퇴치장비 등을 설치해 예방하도록 한다. 사과의 경우 햇빛이 사과나무 아래까지 들어올 수 있도록 웃자란 가지를 정리한다.
특히 저장용과 즉시 유통할 사과는 수확시기를 달리해야하는데 저장할 사과는 일찍 따고, 바로 판매할 것은 최대한 완숙기에 가까운 때에 수확해야 제값을 받을 수 있다. 배는 한 나무 안에서도 과일이 달린 위치에 따라 익은 정도의 차이가 나므로 큰 과실부터 3~5일 간격으로 2회~3회 나눠 수확하면 균일한 품질의 과실 수확이 가능하다. 단감은 적기수확으로 색이 균일한 과일을 수확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 농업기술원 민찬식 기술보급과장은 “당도, 향 등 숙기에 맞는 맛있는 과일을 생산하는 것이 우리과일의 소비를 확대하는 길이며, 과일 출하 전 관리를 잘하면 고품질 과일 생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2017년 09월 27일 18시 07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