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공식물가와 체감물가의 차이는 왜 날까요?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중소기업 절반 설 자금사정 어려워

설 연휴를 앞두고 국내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자금사정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설을 앞두고 1056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업체의 47.8%가 자금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자금사정 곤란 원인으로는 내수부진으로 인한 매출감소가 56.9%(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판매대금 회수지연’(35.6%), ‘원자재 가격 상승’ (31.6%)이 뒤를 이었다.
특히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자금애로를 겪는 기업 비중이 지난해 24.7%에서 6.9%p 증가해 원자재 가격 상승 추이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이 설 명절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3190만원으로 지난해(2억2340만원)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 중 부족한 금액은 5710만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24.6%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설 자금 수요는 850만원 증가했으나, 부족률은 8.1%p 감소해 중소기업의 설 자금사정은 전년대비 다소 개선됐다.
그러나 ‘도매 및 소매업’의 설 자금 부족률은 48.5%로 지난해 39.9% 대비 8.6%p 증가해 매출감소와 최근 최저임금 인상 요인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부족한 설 자금 확보를 위해 ‘납품대금 조기회수’(28.4%), ‘결제연기’(28%)를 계획하고 있는 중소기업 비중이 높아, 자금부족이 거래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고, 별다른 ‘대책이 없다’는 중소기업도 15.7%에 달해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올해 설 상여금 지급과 관련, ‘지급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56.1%로 지난해(59.8%)와 비교해 3.7%p 감소했고, ‘지급계획이 없다’ 또는 ‘결정하지 못했다’고 응답한 업체는 28.5%로 지난해 26.5%에 비해 2.0%p 증가했다.
지급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은 1인당 평균 72만9000원을 지급할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해(72만8000원)와 큰 차이가 없다. 중소기업 89.2%는 올해 설에 ‘4일 이상’을 휴무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는데, 이는 지난해 86.2%와 비교해 3%p 증가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정책총괄실장은 “중소기업의 설 자금 사정이 다소 나아졌지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 원자재가 상승 등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증가로 인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는 지난해보다 감소하는 등 중소기업 체감경기는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면서 “대출여건이 여전히 어렵고, 3월 이후 미국 금리인상으로 대출금리가 동반 상승될 우려가 있어 금융기관이 전향적인 태도로 중소기업 자금 지원정책을 마련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18년 02월 08일 10시 59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