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와 혈압, 신장까지도 위협!
사람의 신장은 강낭콩 모양의 주먹만한 크기로 횡격막 아래쪽에 있으며, 혈액 속의 노폐물을 걸러내어 소변으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혈액의 산도를 조절해 신체를 약알칼리성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 지난해 땅값 상승률 전국 최저

경남지역 땅값이 지난해 2.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24일 발표한 ‘2018년 전국 지가변동률'에 따르면, 경남은 2.20% 올라 지난해 3.09%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앞서 지난 2014년에는 1.97%, 2015년에는 2.23%, 2016년에는 2.36% 오른 바 있다.
지난해 경남 2.2%는 전국 평균 4.58%를 밑도는 수치다. 특히 전국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세종(7.42%)·서울(6.11%)·부산(5.74%)이 높은 상승률을, 충남(2.28%)·울산(2.65%)·전북(2.72%)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도내에서는 밀양시가 5.33%, 사천시가 4.74%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밀양은 ‘나노융합국가산단 조성 및 부북공공주택지구 개발', 사천은 ‘항공산단 조성 및 바다케이블카 개장에 따른 상권 활성화'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창원시 성산구는 -1.17%로 전국 하위지역 3위를 기록했다. 이 지역 동별로 보면, 신촌·웅남·성산동이 -4.51%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거제시는 -0.65%, 창원시 진해구는 -0.34%로 전국 하위지역 4·5위에 각각 이름 올렸다. 특히 거제는 아양·아주동(-5.17%)이, 진해는 남양동(-4.36%)이 크게 떨어졌다.
경기 파주시는 9.53%로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특히 이 지역 군내면은 무려 124.14%, 장단면은 109.90%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남북경협 수혜 영향으로 분석된다. 강원 고성군도 8.06% 올라 상위 5위에 이름 올렸다. 반대로 울산시 동구는 -3.03%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즉, 전국적으로 수도권·강원도 북부 지역이 많이 오르고, 산업 침체지역이 떨어졌다.
한편 경남지역 ‘2018년 토지 거래량'은 19만 4754건으로 경기(95만 1881건)·서울(36만 234건)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하지만 전년도 24만 7492건보다 21.3% 감소, 최근 5년 평균과 비교하면 19.7% 줄어든 수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 이후 시장 안정, 그리고 금리 영향 등으로 11월 이후 토지 가격 상승 폭도 둔화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지가변동률 및 토지 거래량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토지시장 안정을 위한 다각적인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9년 01월 31일 11시 11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