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독이 되는 말, 득이 되는 말 사천시 노인회 회장 선거에
사람들은 자신이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채 하루에 수많은 말을 하며 산다. 또한 자신이 상대방에게 준 상처에는 관심도 없고 자신의 말이 잘못 되었는지도 알지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정부, 설 앞두고 성수품 가격 잡기 나서

정부가 설을 앞두고 성수품 공급 확대 등을 통해 가격 안정화를 도모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7일 성수품 공급 확대를 통해 민생안정과 할인판매 등 소비촉진을 통해 농가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설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태풍 피해로 작황이 부진한 일부 채소류를 중심으로 다소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지만 과일·축산물 등 10대 성수품 전반적인 수급 상황은 양호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공급량이 부족한 무와 고급육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세인 소고기를 중심으로 성수품 시세는 평년보다 다소 높게 형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따라 명절 수요가 많은 10대 성수품의 공급 기간을 예년 2주에서 3주로 확대하고 공급량을 평소보다 33%, 1.3배 늘려 총 12만1000t을 공급하기로 했다.
10대 성수품은 배추·무·사과·배·소고기·돼지고기·닭고기·계란·밤·대추다.
농식품부는 태풍 피해로 작황이 부진해 평년보다 높은 가격 흐름을 보이는 배추·무는 수급 불안 상황 시 출하조절 시설 물량과 채소가격 안정제 물량을 활용해 안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수요가 몰리는 과일과 축산물을 중심으로 다양한 선물세트를 구성하고 공급도 늘릴 계획이다.
과일은 중·소과로 이뤄진 ‘한손과일 알뜰선물세트’ 공급을 지난해보다 1.4배 늘리고, 축산물은 가격대를 다양하게 구성해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한다.
설 명절을 맞아 우리 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소비촉진 캠페인과 다양한 홍보도 진행한다.
대한상공회의소·중소기업중앙회 등 주요 경제단체와 협력해 우수 농식품 모음집을 회원사·조합에 배포하고, 홍보·판매관을 운영한다.
주요 지역 상공회의소도 지자체와 함께 ‘우리 농산물 선물하기 공동 캠페인’을 진행한다. 유동인구가 많은 대형마트 등에는 우리 농산물 홍보 부스를 설치한다.
또 소비자 부담을 줄이고자 온라인·직거래 매장과 연계한 할인 행사도 한다.
이외에도 23일까지 ‘설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반’을 가동해 주요 성수품의 수급·가격 동향을 특별 관리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제수·선물용 성수품 유통 시기에 특별사법경찰관과 명예감시원 등 500개 반 4110여 명을 투입해 부정 유통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또 축산물 등 중점 관리품목에 대해 원산지 표시·축산물 이력·양곡 표시 등을 일제 단속한다.
소비자단체와 함께 소·돼지 등 도축장 특별 위생감시도 벌인다.

2020년 01월 09일 11시 04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