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코로나19! 공공의료 확충 필요성에 불을 지피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민들이 경제적 및 육체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자의 경우 입원할 수 있는 병실이 부족하여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 전년보다 7.7% 증가, 김치·인삼 최대 수출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5일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농식품 연간 수출액이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많은 75억 7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돼 전년보다 7.7% 증가했다고 밝혔다.
품목별로 보면 신선 농산물은 김치·인삼류의 최대 수출에 힘입어 전년보다 3.4% 늘어난 14억 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김치는 제품 현지화, 기능성 홍보 등의 영향으로 3분기 만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으며 연간으로는 전년보다 37.6% 늘어난 1억 4450만달러를 수출했다.
인삼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추세에서 미국·중국·일본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 2억 2980만달러를 달성했다.
이외에도 포도(32.8%), 유자차(31.9%) 등이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가공식품 분야는 라면·쌀 가공식품 등 간편식품이 큰 폭으로 성장해 수출액이 전년보다 8.8% 증가한 61억 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라면은 현지 입맛에 맞는 제품 판촉·홍보 등에 힘입어 처음으로 6억달러를 넘었다.
쌀 가공식품은 가공밥, 떡볶이, 죽 등 가정 간편식이 인기를 끌어 미국으로의 수출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며 전년보다 26.7% 증가한 1억 3760만달러, 장류는 한국 식문화의 인기를 타고 30.6% 늘어난 9990만달러를 수출했다.
국가(권역)별로는 미국과 신남방 지역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은 라면, 김치, 쌀 가공식품 등 신선식품과 가공식품의 수출이 고르게 늘며 지난해 3월 이후 30%대의 높은 성장률을 이어갔으며 전체 수출액은 12억 1000만달러로 38.0% 급증했다.
동남아시아 국가들인 신남방 지역은 신남방정책에 따른 한류 마케팅 등으로 라면·고추장 등 한식 요리법이 인기를 얻고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식 수요가 늘면서 전년보다 9.1% 증가한 15억 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도 농식품 수출의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국가별·품목별 온·오프라인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고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해 지난해의 성과를 이어갈 수 있게 연초부터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2021년 01월 07일 11시 05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