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통계로 보는 100세 인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시 공동방제의 날’지정 돌발해충 협업방제로 피해 최소화

  사천시는 최근 농경지와 산림지역에 발생하여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는 돌발해충(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의 확산방지를 위해 18일을 ‘공동방제의 날’로 지정하고 곤명면 일원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농업기술센터와 녹지공원과 산림방제팀이 함께 협업방제를 추진한다.
이들 돌발해충은 이동성이 좋아 산림의 활엽수와 농경지의 단감, 배, 매실, 블루베리, 복숭아, 포도 같은 과수작물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돌발해충 방제 적기에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를 동시에 방제해야 효과가 있다.
돌발해충은 5월부터 알에서 부화하여 10월까지 활동하며 나무 수액을 흡착하여 가지를 고사시키거나 분비물로 과일이나 잎에 그을음병 피해를 주며,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역까지 이동서식의 특성으로 그동안 방제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이번 ‘공동방제의 날’을 맞아 과수농가에 대한 공동방제 약제를 배부하고 농경지는 SS기, 동력분무기 등을 이용하여 등록된 약제를 살포하고,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산림지 및 인근농지는 동력분무기 등을 이용하여 돌발해충을 일제히 박멸할 예정이다.
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에서는 친환경 재배, 양봉 등을 고려하여 안전사용기준을 숙지 후 적극적인 공동방제 참여와 협조를 바라고, 농경지·산림의 공동방제를 통해 그동안 농작물에 많은 피해를 준 돌발해충의 발생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협업방제를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7년 05월 18일 11시 04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