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와 혈압, 신장까지도 위협!
사람의 신장은 강낭콩 모양의 주먹만한 크기로 횡격막 아래쪽에 있으며, 혈액 속의 노폐물을 걸러내어 소변으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혈액의 산도를 조절해 신체를 약알칼리성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무형문화재연합회 ‘2019 사천 무형문화재 축제’ 및 공개행사 가져

  사천무형문화재연합회(회장 김선옥)는 지난 6일과 7일 양일에 걸쳐 용현면 선진리 사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과 사천 선진공원 일원에서 ‘2019 사천 무형문화재 축제’ 및 사천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를 개최했다.
사천 무형문화재 축제는 사천시 소재 국가무형문화재 제11-1호 진주삼천포농악과 제73호 가산오광대, 경남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고법, 제9호 판소리 수궁가, 제28호 사천 마도갈방아소리 등 총 5개 단체가 그동안 개별적으로 개최하던 행사를 2015년부터 합동으로 개최하는 행사로써 시민들과 함께 하는 시민참여 축제로 전환하는 계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
첫날 6일은 오후 2시 전수교육관과 선진리성 주차장을 잇는 길놀이를 시작으로 개회식을 거쳐 오후 2시 10분부터 본격적인 공연이 이어졌다.
이날 판소리 수궁가 및 고법의 여는 마당을 시작으로 마도갈방아소리, 가산오광대, 판소리 수궁가 및 고법, 진주삼천포농악보존회의 시연이 펼쳐지고, 마지막으로 전 출연진이 참여하는 대동놀이 순으로 진행됐다.
다음날인 7일 일요일에는 선진공원 야외공연장과 주차장 특설무대에서 사천소재 국가무형문화재 제11-1호 진주삼천포농악과 제73호 가산오광대의 공개행사가 열렸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천 무형문화재 축제와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의 연속개최를 통해 문화유적지인 선진리성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천년의 역사 속에 함께 해온 지역의 무형문화유산 특성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함으로써 지역의 전통문화를 이해하고 계승 발전시키는 좋은 기회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2019년 04월 11일 11시 05분 / 문화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