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국민연금 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국민연금 제도개선 논쟁이 핫 이슈다. 정부는 재정계산 자료에 따른 연금제도 개선을 위한 공청회다, 국민대토론회다,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국민연금 개혁에 관한 기사가 심심치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곤양우체국 오성두 집배원 화재현장 최초 발견 신고 및 진화

  사천우체국(국장 박영태) 관내 사천곤양 우체국에 근무하는 오성두(46세)집배원은 이륜차를 타고 지난 4일 곤양면 추천리 일대에서 집배업무를 수행 하던 중 11시 45분쯤 곤양면 추동3길에서 불길이 치솟는 것을 최초 목격했다.
이에 119 사천곤양 안전센터에 신고를 하였으며, “불이야~” 라고 소리를 질러봤으나 아무도 달려오지 않아서 119안전센터에서 사고현장 도착하기 전까지(약 5분가량) 오성두 집배원은 혼자 뛰어다니면서 10여 차례나 양동이에 물을 퍼 담아 나르면서 진화작업을 하여 순식간에 불길이 집 전체로 번지는 대형화재를 막았다.
119 소방대원 및 경찰들과 마을 사람들이 사고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계속적으로 쉬지 않고 혼자서 땀을 흘리며 화재현장에 물을 끼얹으며 완전한 초동대처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진화작업을 했다.
또한 수 년 전에도(2006년 11월) 사천시 곤양면 맥사마을 배달 중에 사망한 독거노인의 시신을 발견하여 마을이장에게 신고를 하였으며 최초 목격자로 경찰서에서 진술서를 작성했던 사실도 뒤늦게 밝혀졌다.
한편 오성두 집배원은 1997년 4월부터 집배업무를 시작으로 올해로 22년째 집배업무를 수행중이며, 현재는 사천곤양집배센터의 집배팀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늘 밝은 얼굴로 남보다 먼저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동료들에게 모범이 되며 지역주민들에게도 친절하고 성실한 직원으로 신뢰를 받고 있는 직원이다.

2018년 05월 10일 9시 21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