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박재삼과 향토사랑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진주·통영고성상공회의소 사천시청서 기자회견 가져

  사천과 진주·통영고성 상공회의소는 10일 오후 2시 사천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항공은 사천~김포간 감편운항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사천상공회의소(회장 정기현)와 진주상공회의소(회장 금대호), 통영고성상공회의소
(회장 이상석) 공동으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서 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은 대한항공이 2015년 적자를 핑계로 노선 폐쇄를 운운하더니, 2019년에 이어 올해도 적자 노선 정비라는 명분으로 사천~김포간 운항 횟수를 줄인다고 겁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대한항공측이 감편운항 운운하는 것은 현실과 미래를 도외시한 단편적인 생각으로 기업이 가져야 할 도리와 윤리의식은 찾아볼 수 없고, 그저 눈앞의 작은 이익만을 좇는 장사치가 아닌가 하는 실망감마저 든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현재 서부경남은 최고의 오감만족 해상케이블카로 손꼽히고 있는 사천바다케이블카로 전국 각지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사천과 혁신도시 시즌2에 따른 공공기관의 추가가 예상되는 진주시, 장기간의 침체를 극복하고 다시 활기를 띄고 있는 통영·거제 지역의 조선 산업 등 지역산업의 확장 발전에 따라 인구증가와 항공교통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사천시는 항공 MRO, 항공국가산업단지, 차세대중형위성 조립공장, KAI항공우주센터 등 대한민국의 항공우주산업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며 사천공항은 단순한 공항의 의미를 넘어 항공우주산업에 있어 대한민국의 심장과도 같다고 역설했다.
상공회의소측은 대한항공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며 기업은 이윤을 추구해야 하지만 이윤을 사회에 환원해야 할 책무도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되며, 때로는 공익을 위해 투자하고 손해를 감수 할 수도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상의측은 대한항공의 사천-김포 노선 손실보전 지원을 위해 경남도와 사천, 진주가 1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놓은 상태이며, 인근 시군도 조례 제정에 있기에 향후 손실보전금 지원폭이 인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0년 02월 13일 11시 00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