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청탁금지법 시행 그 후 1 년
일명 “김영란법”으로 유명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청탁금지법)이 돌을 맞이했다. 법이 시행된 지 1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공직사회의 분위기를 한마디로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수양공원 ‘꽃무릇으로 붉게 물들다’

  사천읍 정의리 일원 수양공원 내 사천8경의 하나인 사천읍성 명월이 위치한 팔각정으로 가는 길 양쪽 구간에 1만여 송이 꽃무릇이 활짝 피어 공원 방문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있다.
지난 해 사천시 특수시책 사업 일환으로 추진한 꽃무릇이 자리잡아 울창한 소나무 아래 붉은 꽃송이가 약 2,500㎡ 규모로 펼쳐져 한폭의 그림을 연상케 하고 있으며, 올해는 나머지 구간에 색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맥문동과 무늬비비추 라는 야생화 꽃길을 조성했다. 이번에 핀 꽃무릇은 오는 24일께 절정을 이뤄 10월 중순까지는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선화과인 여러해살이 식물인 꽃무릇은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날
때는 꽃이 진다. 꽃과 잎이 한 번도 만나지 못해 그리워한다 해서 ‘상사화’라고도 부르지만, 꽃무릇과 7~8월에 피는 상사화와는 전혀 다르다.
한편, 시관계자는 “내년에는 7월에는 무늬비비추, 8월부터 맥문동, 9월~10월에는 꽃무릇 등 수양공원이 야생화 군락지로 장관을 이룰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2017년 09월 27일 18시 13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