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이 사라진다
김영삼 대통령 시절인 1995년 삼천포와 사천이 통합되어 삼천포라는 지명은 지상에서 사라졌다. 하지만 아직 삼천포는 건재하다. 지명이 사라진다고 도시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황인성-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민생 간담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국회의원선거 황인성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우원식 국회의원, 한전산업개발 노동조합, 사천시 소상공인 등 10여 명은 지난 19일 황인성후보선거사무소에서 민생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을지로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우원식 의원은 곳곳에 뿌리박혀 있는 불공정을 해소하고 ‘을’을 위한 제도 정비를 위해 이미 수차례 사천을 방문한 바 있다.
황인성 후보는 “코로나 정국이 진정되고 나면 그 자리에 남는 것은 민생 문제다. 특히 자영업자들이 매우 고통 받고 있다. 서비스와 관광 등 피해가 집중된 곳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국회에서 코로나 1차 추경이 통과되었다. 11조7천억 원 규모이지만 대부분 방역과 융자 예산이다. 황인성 후보는 2차 추경이 필요함을 역설하였다.
소상공인을 대표하여 김영회 씨는 “추경으로 자영업자에게 혜택이 가면 좋겠다. 기존 융자에 또 융자를 주는 것보다 이자율을 줄이거나 탕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특히 시장에 소득증빙이 안 되는 분들이 많은데, 신용보증 융자사업을 활성화하고 피해가 집중되는 곳에는 절차를 간소화해야 함을 강조하였다.
이에 우원식 의원은 이자 인하와 납부유예를 검토하고 있다고 하였다. 자영업자 연매출 8천만 원까지는 부가세를 면제하기로 하였고, 전기료의 50% 감면도 결정하였다. 문제는 월세 등의 고정비용에서 한계상황이 올 수 있음으로 서둘러 2차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고 하였다. 전주는 5만 세대 취약계층에 52만 원을 지급하는 긴급예산을 편성하였고, 화성시와 서울시도 하고 있다. 지자체에서 추경을 편성하면 정부가 지원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데, 지난 1차 추경에서 6조 원 가량 더 늘리려 했지만 미래통합당의 반대로 좌절되었음을 안타까워하였다.
우 의원은 “불공정이 곳곳에 뿌리박혀 있다. 대기업 단가 후려치기, 월급차별, 대기업의 골목상권 장악 등이 법과 제도 속에 박혀 있다. 국회선진화법 이후에는 더욱 고치기가 어렵다. 유일한 방법이 패스트트랙인데 패스트트랙에 태우기 위해서는 국회의석수 180석이 넘어야 한다”며, 이번 선거가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황인성 후보도 선거는 내 목소리 내 요구를 관철시킬 사람을 뽑는 행위이지 누구 하나 출세시키는 과정이 아니라며, 사천남해하동 주민들의 삶이 바뀔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하였다. 또한 부산·울산·경남의 결과가 공정한 대한민국, 평화경제 실현으로 가느냐, 아니면 과거로 갈 것이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0년 03월 26일 10시 50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