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우리집 수돗물 안심확인제’ 이용 수돗물 안심하고 드세요
우리나라는 건강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됨에도 정수기, 먹는 샘물 등을 찾는 이가 적지 않아 사회, 경제적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이에 수돗물 전문 공급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서부권관리단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항공 MRO 사업 사천유치 공동 대응키로 경남도, 사천시, 사천시의회, 시민단체 간담회

  경남도가 사천 항공정비(MRO)사업 유치를 위해 도의회, 사천시, 사천시의회, 시민단체들과 공동 대응에 나섰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이 지난 2일 사천항공우주센터에서 관계기관장 간담회를 열고 MRO사업 유치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박동식 도의회의장과 송도근 사천시장, 한대식 사천시의회의장, 박종순 사천시민연대 대표, 조영기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략기획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MRO 사업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최근 KAI 방산비리 검찰 수사와 대표이사 공석에 따른 사업자 지정 지연 문제점과 앞으로 공동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이에따라 MRO 사업 주체인 KAI에서 사업 유치 타당성을 높이고자 항공정비 물량을 더 확보하는 방향으로 사업계획서를 수정, 보완 해 국토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도의회와 사천시의회는 지역구 국회의원 등 정치권을 상대로 조속히 MRO 사업자 지정을 촉구하기로 했다.
도는 KAI 협력업체에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등 금융지원 추가 검토, 국토부와 원활한 협의 등으로 MRO 사업자가 조속히 지정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MRO 사업은 국가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직접 자본금을 투자해 추진하는 국가 정책 사업”이라며 “KAI 신임 대표이사를 빨리 임명하는 등 경영정상화로 MRO 사업이 속도를 내도록 전 행정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도는 그동안 도내 각계 각층에서 KAI 사태의 조속한 해결과 MRO 사업자 지정을 위한 기자회견, 국회, 국토부 방문, 건의서 전달 등에 나서자 이날 공동대응 방안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일 도청에서 열린 “2차 도민과 대화”에 첨삭한 김은겸 한국노총 경남본부장은 KAI정상화와 MRO 사업 유치에 경남도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박동식 도의회 의장도 “도의회 차원에서 도의원들의 중지를 모아 MRO 사업의 빠른 지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김은겸 한국노총 경남본부장은 “방산비리 수사 장기화로 여·수신이 동결되고 대표이사 선임 지연으로 KAI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표이사가 빨리 선임 되도록 경남도가 큰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MRO 사업이 유치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며 MRO 사업 유치에 사활을 걸고 나서달라”고 한 권한대행에게 건의했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7년 09월 14일 10시 24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