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해전과 거북선(1)
1592년 5월29일 새벽 여수를 출발한 전라좌수영 수군들은 23척의 판옥선에 승선하여 일자진을 펼친채 사천으로 향했다. 부지런히 노를 저어 남해 노량에서 경상우수사 원균의 함대와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인천공항공사 항공기정비(MRO)사업 진출 안된다”

  사천지역의 미래성장동력인 항공MRO사업이 인천공항공사 등에도 유치 할 움직임을 보이는 등 MRO사업에 대한 경쟁이 치열해 지자 사천지역 관계자들이 크게 반대하고 있다.(관련기사 3면)
이와 함께 장기적인 MRO사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사천에 ‘남중권 관문인 국제공항’신설과 삼천포항의 국제항 승격 등 사천지역의 경제 인프라 구축을 위한 추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하영제 국회의원이 최근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의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와 관련하여 강력하게 반대하는 등 지역의 미래 산업인 항공MRO사업에 매달리던 사천의 지방경제를 죽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22일 사천시청에서 항공MRO 사업자로 선정된 KAI와 KAEMS 실무단, 하영제 국회의원실 조용원 비서관, 사천시 강옥태 항공경제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대책 회의를 열고 법안철회 요구 집회, 대정부 건의문 발표 등 강력한 대응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는 지난 6월 19일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구을)이 대표 발의하고 인천 출신의 유동수 의원을 비롯한 11명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동 발의했다.
이 개정법률안의 골자는 인천공항공사의 사업 영역을 항공인력 육성을 위한 교육훈련사업과 항공기정비(MRO)사업으로 확대하는 내용으로 지난 20대 국회에서도 윤관석 의원이 대표로 발의해 국토위를 통과하고 법사위에 계류하다가 자동 폐기된 바 있다.
이번에 발의한 법안은 1등급 공항인 인천, 김포, 김해, 제주공항은 항공기정비업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한 한국공항공사법 제9조 제2항 및 동법 시행령 제9조 제1항에 정면으로 배치되고 있으며, MRO는 공항 고유의 업무가 아님을 입증하고 있다. 국가 핵심인프라 사업에 대한 중복투자로 혈세 낭비는 물론 산업 분산에 따라 항공MRO 전문업체의 국제경쟁력이 약화될 것이 뻔해 논란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경남 사천시민들은 개정법안이 통과되어 인천공항공사가 항공기정비업을 시작할 경우, 가뜩이나 어려운 시기에 지역의 미래 산업인 항공MRO사업에 매달리던 사천의 지방경제를 죽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특히 지역민들은 지난해 9월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 핵심의제로 ‘대한민국 제2관문 국제공항 사천’유치라는 심포지엄에서도 나타났듯이 사천시 서포면 일대에 국제공항을 설립하는 것이 영호남을 아우르는 남중권의 발전과 맥을 같이 하고 있는 만큼 범 정부차원의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번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의 개정안을 보면 인천공항공사법 제10조 제1항 사업의 범위에 항공기정비업과 항공기취급업, 항공종사자의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사업, 항행안전시설의 관리운영과 관련한 위탁사업을 추가하고, 인천국제공항 주변 지역 개발사업까지 포함하고 있어 인천공항 인근의 항공정비산업단지 조성과 공항 경제권 육성을 비롯한 포괄적인 사업 확대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항공MRO사업은 2017년 12월 국토부가 사업자로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를 선정하고, 2018년 7월 항공MRO 신규법인으로 한국항공서비스주식회사(KAEMS)를 설립해 자본급 1,350억원(국비 269억원)이 투입되었고, 사천 MRO클러스터 조성에도 국비 1,500억원과 민간투자 2,729억원이 추가로 투입될 예정으로 사천시민들의 큰 기대를 받고 있었다. 또한, 과거 사천시와 청주시의 MRO사업 유치 과정에서 국토부는 군수와 민수를 분리할 경우 MRO사업의 시너지효과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미래통합당 하영제 국회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은 지난 20대 국회에 이은 법안 재발의에 대해 “이미 진행되고 있는 국가 핵심사업의 중복투자로 경쟁력 약화를 초래하고, 관련 지자체의 갈등을 유발하는 처사”라며, “법안 통과를 막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0년 07월 02일 10시 57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