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지역의 역사를 소중히 간직하자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인천공항 MRO사업 추진 전면전, 경남도와 도의회, “인천공항공사법 개정 반대”

  2017년 12월 정부 지원 항공MRO 사업자로 사천 한국우주항공(KAI)이 선정되면서 사천지역이 항공MRO 사업 전초기지로 부각된 가운데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의 ‘인천국제공항 공사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발의되면서 사천과 인천지역의 기싸움이 전면전을 치닫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 경남도와 경남도의회까지 나서 인천공항 MRO 유치반대를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발의하는 등 파장이 확대되고 있다.
지난 6월 21대 국회개원과 함께 인천지역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구을)이 항공기정비업이 가능한 ‘인천국제공항 공사법 일부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에 대해 지난 6월22일 사천시, 한국우주항공(KAI), 한국항공서비스(KAEMS)등 지역 항공관련 업계와 하영제 국회의원, 관련 기관·단체들이 인천MRO 반대 대정부 건의문을 작성해 전달키로하는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이같은 사천지역의 반발이 심해지자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의원(인천 동·미추홀갑)이 인천은 민항기 MRO', ‘사천은 군용기 MRO'라는 투 트랙 카드를 꺼내며 물타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천과 인천지역의 항공정비사업을 두고 갈등이 고조되자 지난 24일과 28일에는 경남도의회와 경남도가 각각 인천MRO 반대 의사를 밝히며 대정부 건의안을 의결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경남도의회는 지난 24일 ‘사천 항공MRO 사업의 조기정착과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안 반대 대정부 건의안’을 의결했고 지난 28일에는 경남도가 ‘경남항공MRO기업 간담회’를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대정부 건의안에는 경남도와 사천시가 국가 항공MRO 사업에 선정되어 1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착실하게 추진 중이며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지역갈등 유발, 국토균형개발 저해 등이 우려되고 국가 핵심전략의 하나인 항공MRO 사업이 경남에서 조기에 정착돼 안정적인 운영이 되도록 범정부적인 대책 마련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0년 08월 06일 11시 36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