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자 수첩-시내버스 환승제도 이대로 좋은가?
우리나라 환승제도는 1987년에 교통부에서 버스 공영화 및 지하철-버스 간 환승할인을 검토한 적이 있었으나 실제 도입은 서울특별시에 의해 2004년에 이루어졌다. 사천시는 시내버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조치 강화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도내에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확산을 막고자 강화된 차단방역 조치를 주문했다.
이를 위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직후 ‘주요 시군 대책회의(12.22.)’와 ‘오리산업 관계자 간담회(12.28.)’를 긴급하게 개최해 현장의 문제점과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재발과 확산 방지를 위한 강화된 방역대책을 추진했다.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원인은 국내외 야생조류의 감염도가 높은 상황 속에서 지난 11월부터 야생철새 도래가 증가하기 시작했으며, 야생조수 차단이 미흡한 사육시설의 가금농장을 중심으로 발생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남도는 방역조치 강화의 일환으로 취약축종인 오리의 면역력을 강화하고, 위험시기 발생을 최소화하고자 면역증강제와 동절기 난방비 지원, 단기 오리사육제한 지원사업을 신규 사업으로 편성해 추진하기로 했다.
야생조류 퇴치제와 동절기 소독강화를 위한 훈증소독제 지원 등 5개 사업에 3억 3천만 원을 신속하게 투입하는 한편, 오리 사육 제한에 참여하는 농가 확대와 함께 야생조수류의 농장 출입 차단을 위한 야생조류 퇴치장비, 방역울타리 설치 지원 등 3개 사업에 14억 7천만 원의 사업비를 추가로 투입한다.
동절기 동안 가금농장의 방역의식을 제고하고 농장 차단방역의 수준을 강화하기 위해 도 소속 수의사 공무원 78명을 동원해 오리, 산란계 등 방역 취약축종과 가금밀집단지, 대규모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방역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다.
박완수 도지사는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며 “가금농가에서도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19일 김해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검출된 이후 경남도에서는 현재까지 15건이 확인됐다. 이어 12월 12일 진주 육용오리 농장을 시작으로 하동, 김해까지 가금농장에서 세 차례 발생함에 따라 보상금과 사체처리비용을 포함해 약 25억 원 정도의 재정이 소요된 바 있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3년 01월 19일 10시 10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