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공식물가와 체감물가의 차이는 왜 날까요?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1월 도내 소비자물가 상승률 17개월 만에 최저

설을 앞둔 1월 경남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7개월만에 가장 낮아 진정세를 보였다.
한파로 일부 채소류 및 수산물 가격이 강세지만 가격이 크게 높았던 지난해보다는 달걀값 등이 떨어져 전체적으로 농축수산물이 1.7% 하락한 덕분이다.
동남지방통계청이 지난 1일 발표한 경남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경남 소비자물가지수는 103.02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0.7% 상승했다.
전년동기 비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6년 0.4%를 기록한 후 17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인 것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7년 들어서는 1.5% 이상을 계속 기록하며 2017년 8월에는 2.1%까지 올랐다가 12월에는 1.3%를 기록했으며 올해 1월 상승률이 급격히 떨어졌다.
부문별로는 농축수산물이 1.7% 하락하면서, 부산이 0.5%, 울산이 1.1% 떨어진 데 비해 하락폭이 컸다. 전기·수도·가스는 0.9% 하락했다.
그러나 물가가 크게 안정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농산물의 재배면적 등이 증가한 것도 있지만 지난해 농축수산물 가격이 크게 높았기에 상승률이 낮아지는 기저효과가 반영된 측면도 있기 때문.
지난해 1월에는 전국적으로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서 달걀값이 크게 올랐으며 2016년 여름 폭염과 태풍 피해를 입은 양배추, 무, 배추, 당근 등의 가격이 치솟았다.
그 효과로 올해는 지난해 1월보다 당근(-51.4%)과 무(-49.4%) 토마토(-34.5%) 풋고추(-31.9%) 달걀(-25.8%) 등이 하락했다.
이에 따라 신선 어개·채소·과실 등 기상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변동이 큰 50개 품목으로 작성한 신선식품지수는 전년동월대비 4.2% 하락했다.
반면 공업제품과 서비스는 각각 전년동월대비 1.0%, 1.1% 상승했다.
정부는 한파 등이 생활물가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고 설 명절·올림픽 기간 현장물가 관리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향후 물가는 안정세가 지속될 전망이나, 기상여건, 국제유가 상승세 등 불안요인도 상존한다”며 “외식 등 생활밀접분야에 대한 시장 감시를 강화하고 중앙·지방 물가대책종합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물가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18년 02월 08일 10시 59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