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어깨 통증의 대부분은 주변 조직의 염증으로 발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장마철 노지재배고추 예방적 방제해야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장마철을 맞아 고추, 콩 등 밭작물은 습해가 생기지 않도록 비 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고 있다.
노지재배작물은 비가 자주 오고 토양이 지나치게 습하게 될 경우, 역병과 탄저병이 발생하기 때문에 비가 오기 전에 종합살균제를 이용하여 예방적으로 방제한다.
이와 함께 밭작물은 비가 내린 뒤 병 발생이 많아지므로 친환경 적용 약제를 이용한 방제를 잊어서는 안 된다.
장마기간 동안 노지재배고추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우선 밭에 물이 잘 빠지도록 배수로를 깊게 설치하고, 받침대와 유인 줄 받침을 튼튼하게 고정하여 쓰러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비가 내릴 때 쓰러진 포기는 곧바로 세우고 겉흙이 씻겨 내려간 포기는 흙으로 두둑하게 덮어서 뿌리를 보호해 주도록 한다.
토양이 너무 습하면 뿌리의 기능이 약해져서 비료 흡수 능력이 떨어지므로 요소 0.2%액을 5~7일 간격으로 2~3회 뿌려주는 것이 좋다.
장마철에 잘 나타나는 고추 주요 병해 중에는 고추역병과 탄저병을 들 수 있다. 고추역병은 일단 발병하면 토양 전염성이 강해 방제가 어렵고, 전체가 말라죽게 된다. 이 병은 이어짓기를 한 밭, 특히 지난해 많이 발생했던 밭에서 병원균이 장마철과 같이 활동하기에 좋은 조건이 되면 나타나게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고추역병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물 빠짐이 좋은 토양에서 재배하고, 배수로도 잘 정비하여 물이 고이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발병 우려가 있는 포장에는 적용약제를 예방위주로 뿌려주거나 토양에 직접 주입해 주되, 병든 포기는 가능한 빨리 뽑아 없앤 다음 그 주위에 적용약제를 뿌려주면 확산을 줄일 수 있다.
탄저병은 보통 장마와 함께 발생하여 이번 달 하순부터 기온이 올라가면 급격히 증가하는 것이 특징인데, 비 오는 날이 계속 이어질 때 발생 위험도가 높다. 방제는 고추밭을 항상 깨끗이 관리하고, 병든 열매나 낙엽은 사전에 모아 태워서 건전한 고추에 전염되지 않도록 한다.
도 농업기술원 지도사는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되는 만큼 기상예보에 귀 기울이고, 고추 등 노지재배작물의 배수로 정비와 함께 전염성이 강한 고추역병과 탄저병은 예방위주로 방제하는 것이 더욱 좋다”고 당부했다.

2018년 07월 05일 10시 57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