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이 사라진다
김영삼 대통령 시절인 1995년 삼천포와 사천이 통합되어 삼천포라는 지명은 지상에서 사라졌다. 하지만 아직 삼천포는 건재하다. 지명이 사라진다고 도시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 신용카드 소비 24.5% 감소

코로나19 여파로 경남지역 신용카드 결제액이 매우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시장도 구직, 구인 모두 급감할 정도로 침체했다.
경남도는 도내 확진자 발생 직후인 2월 24일부터 3월 1일까지 일주일 동안 신한·국민·BC 등 신용카드 3사 카드매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도내 신용카드를 통한 소비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5%나 감소했다.
이 기간 동안 카드3사 경남지역 매출액은 4339억 원이었는데 올해는 1064억 원이 줄어든 3275억 원에 그쳤다. 업종별로 쇼핑(62%), 숙박·여행(59.9%), 요식(48.1%)의 감소율이 높았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소비위축 등 경제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 보여주는 여러 지표 중 하나다. 신한·국민·BC카드 시장점유율은 55%이다. 김기영 일자리경제국장은 "전 분야에 걸쳐 감소해 소상공인들이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더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시장도 얼어붙기는 마찬가지다. 고용노동부 워크넷 분석 결과 도내 2월 구직등록 인원은 지난해보다 25%(1216명) 줄었고, 구인인원도 29%(282명)도 감소했다. 실업급여 지급자는 올해 1월 기준 지난해보다 7.5%(2392명) 증가했다. 특히 2030 청년세대 비중이 27.8%로 가장 높았고, 50대 26.6%, 40대 19.8%였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소상공인 지원과 고용안정을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1차 추가경정예산에 관련 예산을 집중 반영하고, △긴급재난기금 지급 △소상공인 중점지원 △청년실직자 지원 등 '경제 위기극복 3대 패키지' 정책을 시행한다.
소상공인 지원대책은 내수 회복, 자생력 강화, 사회안전망 강화에 중점을 뒀다. 고용안정 대책은 청년 실직자, 특수고용노동자, 영세사업장 노동자 등 사각지대에 무게를 뒀다. 이를 위해 추경에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지원에 264억 원, 고용안정에 165억 원을 편성했다.
도는 소비 활성화를 위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18개 시·군 동시에 할인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도내 골목상권 60곳과 전통시장 30곳에서 5월에 일주일동안 동시에 세일, 1+1 행사를 여는 방식이다. 동시세일 기간에 전통시장에서 5만 원 이상 구입하면 온누리상품권 5000원권을 돌려주는 페이백도 추진한다.

2020년 03월 26일 10시 42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