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미래를 준비하는 항공 제조업 위기탈출을 위한 골든타임은 지금이다
현재 대한민국 항공 제조업은 생태계 붕괴의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두 차례에 걸친 보잉737Max 운항 및 생산 중단과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항공사들이 항공기의 인도를 연기하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설 농식품 판매액 작년보다 56% 증가

올해 설 선물 농식품 판매액이 지난해 설보다 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개 주요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4∼24일 농식품 선물 판매 동향을 조사한 결과 농축수산물 선물 매출액은 지난해 설과 비교해 56% 증가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금액으로는 지난해 805억원에서 올해 1259억원으로 454억원 늘었다.
품목별로는 사과·배 등 과일 96.5%, 한우 등 축산물 28.0%, 인삼·버섯 등 기타 농축산물 21.8%, 굴비·전복 등 수산물 78.3%, 홍삼·젓갈 등 가공식품 63.2% 등 모든 품목의 매출액이 증가했다.
가격대별 증가율을 보면 농식품 선물가액 상향 범위인 10만∼20만원대 선물은 30.5%로 조사됐다.
이외에 5만∼10만원대 선물은 111.6%, 5만원 이하는 43.9%, 20만원 이상은 14.3% 각각 증가했다.
10만∼20만원대 선물에서는 사과·포도(샤인머스캣)·밀감(한라봉)과 한우, 인삼 등의 매출이, 20만원 초과 선물에서는 송이버섯·인삼과 홍삼·착즙류 등의 매출이 많았다.
농식품부는 이번 설 명절 한시적으로 농식품의 선물가액을 상향하고 고향을 찾는 대신 선물을 보내는 경우가 늘면서 농식품 선물 매출이 큰 폭으로 뛰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선물 가액 상향 조치가 국산 농축산물 소비 확대로 이어지도록 농축산물 소비 쿠폰과 연계한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설 특별전’ 등을 대대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 농식품 관계 기관을 중심으로 설 명절 농식품 선물 보내기 운동을 확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식품부를 시작으로 자발적인 모금을 통해 우리 농축산물 선물을 취약계층에 보냄으로써 소비를 확대하고 설 명절 이웃 간 온정을 나눌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찾지 못하는 가족과 이웃, 힘겨운 명절을 보낼 취약계층에 농축산물 선물로 마음을 전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1년 02월 04일 10시 33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