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을 대한민국의 씨애틀로 만들자
어제도 오늘도 대한민국의 정치는 정쟁은 치열하게 경제는 대충이다. 많은 시민을 만나보면 살기가 너무나 어렵고 힘들다며 이렇게 간다면 대한민국이 어떻게 될까 염려스러운 목소리를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말레이시아 총리 한국항공우주산업(주) 방문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아세안 국가들을 대상으로 방산 제품의 수출확대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KAI는 한-아세한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말레이시아 총리 일행이 본사를 내방해 항공기 생산 현장을 시찰했다고 밝혔다.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는 경공격기 FA-50, 기본훈련기 KT-1, 수리온 헬기 KUH-1 등을 중점적으로 보고 “생산 시설을 직접 보니 더욱 신뢰가 간다”며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공군은 현재 차기 고등훈련기·LCA(Light Combat Aircraft·경전투기) 도입사업을 추진 중으로 KAI는 경공격기 FA-50를 제안했다.
FA-50은 높은 가동률을 기반으로 한국 공군에게 성능을 인정받은 경공격기로 KAI는 수출 마케팅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말레이시아가 FA-50 항공기를 선정하면 아세안 10국 중 인니, 필리핀, 태국에 이어 네 번째다.
또한, KAI는 25일부터 사흘간 부산에서 진행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들을 대상으로 김해공항 제5공중기동비행단에 FA-50, KT-1, KUH-1(수리온)을 전시해 주목을 끌었다.
특히, KAI는 FA-50 등의 한국산 항공기를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에게 소개했다.
지난 24일 KAI 안현호 사장은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을 만나 FA-50 추가 수출과 KT-1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하는 등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진행했다.
한편, 28일에는 KAI 사업본부장이 한국인 기업인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간 간담회에 참석해 수리온 의무후송헬기와 KT-1을 소개할 계획이다.
올해 KAI는 말레이시아 LIMA 에어쇼, 태국 D&S 방산 전시회에 참석해 한국산 방산 주력제품을 선보이는 등 각국 군 관계자들과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해왔다.
KAI 관계자는 “T-50은 인도네시아 첫 수출을 발판으로 삼아 필리핀, 태국 등 수출 시장을 개척했다”면서 “앞으로도 아세안 각국과 방산협력을 강화해 조기에 수출을 성사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아세안 10국 :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싱가포르,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2019년 11월 28일 10시 36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