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어린이가 안전한 사천
천연에 자연의 아름다움을 알게 하고 평화로운 마음을 갖게 하는 천상의 계절 봄이 왔다. 파릇파릇 싹터오는 새잎처럼 싱그럽고 상큼한 신입생들의 왁자지껄한 등하굣길 모습을 출퇴근길에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은행 부실채권비율 대폭 줄였다

BNK경남은행의 지난해 부실채권 비율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실채권은 금융기관의 대출금 중 채무자의 사정으로 회수가 어려운 돈으로, 통상 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을 의미한다.
지난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경남은행의 고정이하여신 비율(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 즉 부실채권 비율(잠정)은 1% 미만인 0.90%로, 전년도 같은 기간 1.41%보다 0.51% 감소했다. 2014년 말에는 1.75%였다. 부실채권 규모는 전체 여신 28조5000억원 중 3000억원 규모로, 전년도(총 여신 27조원·부실채권 4000억원)에 비해 1000억원 줄었다.
부산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은 2015년 말 1.16%에서 0.90%로 0.26% 감소했다.
경남은행과 부산은행의 부실채권 비율 개선은 저금리 기조에 따른 가계 상환부담 완화와 은행의 부실채권 정리 영향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경남은행은 6개 지방은행(부산·대구·광주·제주·전북)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부실채권 비율을 낮췄다. 전년도 대비 경남은행은 0.90%, 부산은행 0.26%, 광주은행 0.22%, 전북은행 0.11%, 대구은행 0.04% 감소한 반면 제주은행은 오히려 0.37% 증가했다.
시중은행들도 1% 미만의 부실채권비율을 보였다.
시티은행 0.60%, 신한은행 0.65%, 국민은행 0.74%, SC제일은행 0.78%, 하나은행 0.84%, 우리은행 0.95% 순이었다.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규모는 24조6000억원으로 전년(30조원)보다 5조4000억원 감소했다. 기업여신 부실이 22조8000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92.7%)을 차지했으며, 가계여신 부실채권은 1조7000억원,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은 2000억원 수준이었다.
다만 부분별 부실채권 비율에서 조선업을 비롯해 해운업과 철강·제조업의 부실비율은 각각 11.20%, 5.77%, 4.09%로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금감원 관계자는 “조선업과 해운업 등 건전성이 취약한 업종을 중심으로 부실채권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것”이라며 “자산건전성 분류와 적정 수준의 대손충당금 적립 등을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7년 03월 16일 10시 49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