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우리집 수돗물 안심확인제’ 이용 수돗물 안심하고 드세요
우리나라는 건강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됨에도 정수기, 먹는 샘물 등을 찾는 이가 적지 않아 사회, 경제적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이에 수돗물 전문 공급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서부권관리단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내 기업 여름휴가 3.68일·휴가비 71만원

올해 경남지역 기업체들의 하계휴가 일수는 작년과 비슷한 평균 3.68일이고, 휴가비는 4.7% 증가한 71만5800원으로 나타났다.
경남경영자총협회(회장 강태룡)는 지난 10일 경남지역 기업체 15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경남지역 하계휴가계획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계휴가 일수는 평균 3.68일로 지난해(3.63일)와 큰 차이가 없다. 하계휴가 일수는 3.68일이지만, 주말 등을 포함할 경우 실제 휴가일수는 5~7일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기업 규모별로 대기업 4.33일, 중소기업 3.58일이고, 산업별로는 제조업 3.69일, 비제조업 3.67일로 조사됐다.
하계휴가 계획이 있는 기업 중 49.3%는 3일간을, 22.2%는 5일간, 18.8%는 4일간의 하계휴가를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계휴가 계획이 있는 기업 중 휴가비 지급예정인 기업은 73.1%로 지난해 73.2%에 비해 0.1% 감소했다.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77.8%로 전년에 비해 11.7% 감소했고, 반면 중소기업은 72.2%로 전년에 비해 1.3% 소폭 증가했다.
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들의 경우, 평균 휴가비는 71만5800원으로 지난해 68만3900원보다 4.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87만7600원, 중소기업이 68만9500을 지급하는 것으로 조사돼, 대기업은 전년 대비 5만1200원(6.2%), 중소기업은 2만8800원 (4.4%)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74만8800원, 비제조업은 49만3300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전년 대비 5만4100원(7.8%)증가한 반면, 비제조업은 11만1700원(18.5%) 감소했다.
휴가 실시시기는 8월초가 62.5%, 7월말이 22.2%순으로 응답, 전통적인 하계휴가 기간인 7월말에서 8월 초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생산직근로자)이 7월말~8월초순에 집중된 반면, 비제조업의 경우 53.0%가 1달 이상 장기간에 걸쳐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07월 13일 10시 39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