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 항공MRO사업의 명운
요즘 연일 언론 매체를 통하여 인천공항에서 항공MRO사업 추진을 위하여 인천 국제 공항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 발의를 두고 사천시민들은 앞으로 향방을 걱정하면서 분통을 터뜨리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농촌진흥청 “국산 양송이 보급률 70%까지 늘릴 것”

농촌진흥청은 국산 양송이 보급률을 7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지난 7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그동안 우리나라는 미국 A15 품종을 많이 재배했다.
하지만 2010년부터 국산 품종 개발을 시작해 2010년 4%에 머물던 양송이 보급률을 2018년 65.1%로 16배가량 끌어올려 품종 점유율에서 외국 품종을 역전했다.
이에 고온에 강한 품종을 추가 보급해 올해 보급률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개발한 품종은 중고온성 ‘새도’와 ‘새한’, 중온성 ‘도담’ 등 8품종이다. 2019년 고온에 강한 ‘하담’ 품종을 새로 개발함으로써 앞으로 총 9품종을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하담 품종은 일반적인 양송이 생육 온도(16±2℃)보다 2~4℃가량 높은 20℃ 내외에서도 잘 자란다. 버섯이 단단하며 갓의 벌어짐(개열)이 적고 형태가 뛰어나다.
봄과 가을 재배하기 좋은 품종으로는 중고온성(생육온도 13~20℃) 새도와 새한 품종이 있다.
새도는 2012년 육성한 품종으로 재배가 쉽고 균사 세력이 강해 배양 기간이 짧다.
새한은 2013년 육성한 품종으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완성형 배지에 들어가는 품종이다. 재배가 쉽고 갓 색이 우수해 국산 양송이 품종의 65%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다.
겨울철에 좋은 품종으로 중온성인(생육온도 13~18℃) 도담을 들 수 있다.
2017년 육성한 백색 양송이 도담은 다른 품종보다 낮은 온도에서도 버섯이 많이 발생해 실내 온도가 낮은 겨울철에 재배하기 좋다. 기존 품종보다 단단하고 재배 후기 색이 누렇게 변하는 기존 품종과 달리 갓 색이 흰색을 유지해 농가 선호도가 높다.
농진청 관계자는 “보급률도 중요하지만 실제 농가에서 국산 품종을 다시 구매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지속적으로 농가와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품종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2020년 01월 09일 11시 04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