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박재삼과 향토사랑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된장, 막걸리 등 건강한 음식 섭취로 면역력 증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면역력 강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질환은 체내 면역 기능이 떨어졌을 때 쉽게 감염될 수 있어, 근본적인 예방 대책으로 면역력 강화가 필요하다. 면역력 강화에는 충분한 휴식과 꾸준한 운동이 효과적이지만 건강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으로 우리나라 전통 발효식품인 된장과 막걸리를 추천했다.
대표적인 장류 식품인 된장은 콩으로 만든 메주를 발효시키는 1년여 동안 유익한 물질이 생성되어 항암, 항비만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콩을 불릴 때 생기는 하얀 거품 성분인 사포닌은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해주는 항산화 효과가 있으며 특히 재래식 된장은 체내 백혈구 생성을 증가시켜 체내 면역체계를 강화한다.
막걸리는 찹쌀, 멥쌀 등의 곡물을 찐 다음 누룩과 물을 섞어서 발효시킨 우리 고유 술이다. 미네랄, 비타민, 식이섬유 등 영양소가 풍부하고 발효하는 동안 유산균이 생기는데, 유산균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또한 비타민B가 풍부하여 피로회복에도 좋아 면역력 향상 효과를 더욱 좋게 한다. 그러나 막걸리 역시 술이기 때문에 습관적으로 섭취하면 알코올 중독 등 몸을 해치기 쉬우므로 적당량을 섭취해야 한다.
경남농업기술원 연구관은 “음식이 발효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유익균과 대사산물은 인체 면역력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을 준다” 며 “건강기능성을 두루 갖춘 우리 전통 발효음식을 통해 면역력을 강화하여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바란다” 고 밝혔다.

2020년 02월 13일 10시 53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