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박재삼, 최송량, 그리고 우보(牛步) 박남조
경남 사천 혹은 삼천포 지역의 정신문화의 상징처럼 된 시인은 박재삼이다. 그의 시세계는 한국의 시조 전통이나 가난과 고통으로 점철된 우리민족 정서인 恨의 감수성에 닿아 있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고추 수량 확보와 고품질 비료 부족현상 나타나지 않도록 웃거름 살포

노지에서 재배하는 고추의 안정생산을 위해서는 중기 관리가 중요하며 특히 장마와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보아 고추 탄저병 발생 우려가 높아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노지고추 현장기술지원에 나섰다.
고추는 본밭에서 생육하는 기간이 5개월 이상 되기 때문에 적당한 간격으로 비료를 나누어 주어야 비료 부족현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노지재배에 필요한 비료양은 10a를 기준으로 질소 19, 인산 11, 칼리 15kg으로 이 중 인산은 전량 밑거름으로 주고, 질소와 칼리는 밑거름 60%, 나머지 40%는 정식 이후 한 달 간격으로 3회에 걸쳐 나누어 주어야 한다.
하지만 고추 재배에 있어서 시비량을 결정하는 방법은 토양 분석을 통해 정확한 결과를 바탕으로 비료를 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므로 고추를 심기 전에 관할 농업기술센터에 토양 분석을 의뢰하여 정확한 토양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아울러 열매가 맺히기 시작하는 이맘때부터 장마기와 8~9월의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탄저병이 급격히 발생하므로 예방위주로 전문약제를 골고루 잘 뿌려주어야 하고 특히 비가 온 후에는 반드시 방제하도록 한다. 비가림 시설의 탄저병 방제효과는 85~95% 정도이며, 고추 재식거리를 넓히고 두둑을 높여 물빠짐을 좋게 하면 탄저병에 대한 저항성과 건전성이 높아진다.
기술보급과 원예기술담당은 “온도가 29℃이상으로 높고 습도가 높은 날씨에 비가 오게 되면 빗물에 의해 병원균이 사방으로 흩어져 고추에 탄저병 발생이 심하므로 적기에 방제하여 피해가 없도록 하고, 측지 제거를 제 때 하여 통풍과 채광 상태를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 고 전했다.

2020년 06월 25일 10시 54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