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해전과 거북선(1)
1592년 5월29일 새벽 여수를 출발한 전라좌수영 수군들은 23척의 판옥선에 승선하여 일자진을 펼친채 사천으로 향했다. 부지런히 노를 저어 남해 노량에서 경상우수사 원균의 함대와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도농업기술원, 재배법 개발 “느티만가닥버섯, 일주일 더 저장한다”

경남도농업기술원은 느티만가닥버섯의 저장성일수를 7일 이상 늘릴 수 있는 새로운 재배법을 개발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느티만가닥버섯은 최근 수출량이 꾸준히 증가해 2017년 기준 유럽과 캐나다, 미국 등에 307만 달러, 959t을 수출하고 있다.
하지만 유럽 북미 등으로 수출할 경우 운송 기간이 한달 이상 소요되는 이유로 신선도가 떨어지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농업기술원은 배지 성분과 수확온도를 조정해 저장성을 높이는 방법을 연구해 왔다.
그 결과 질소함량 비율을 기존 배지의 0.5%에서 0.8%로 높이고 수확온도를 2~3℃ 낮춘 13℃로 설정했을 때 저장성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재배환경에서 생산한 느티만가닥버섯의 저장일수는 49일로 기존 방법으로 재배했을 때인 42일보다 7일이나 늘어났으며(랩포장 후 4℃ 저장) 버섯 품질과 수량성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도농업기술원은 시험재배를 통해 이 배지의 현장적응성을 검증한 후 희망 농가를 중심으로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심순애 연구사는 “여름철처럼 신선도 유지가 어려운 시기에도 장기 저장할 수 있는 버섯 생산이 가능해져 수출시장 개척과 농가 소득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년 07월 02일 10시 49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