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화재없는‘한가위’를 위한 약속
더위가 한 풀 꺽이고 이제 저녁이면 겉 옷을 챙겨 입어야 할 정도로 선선한 날씨는 가을이 왔음을 알리고 가을은 늘 추석을 데리고 온다. 추석 명절이 보름 가까이 다가오면서 부모님과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주간농사메모

◇벼농사
이삭이 생기는 시기부터 팰 때까지는 벼가 환경에 예민하고 물을 많이 필요하므로 논물이 마르지 않도록 관리하고, 뿌리기능 활력을 유지하기 위하여 물 걸러대기(3일 물대기, 2일 배수)를 실시한다.
벼 이삭이 패는 시기가 품종 특성을 가장 잘 구분할 수 있는 때이므로 내년에 종자로 사용할 포장은 잡 이삭이나 피 등 잡초를 사전에 제거하되, 피가 많이 난 논은 반드시 손으로 뽑아 주도록 한다.
◇밭작물
고온의 날씨가 이어짐에 따라 주기적으로 스프링클러, 분사호스 등으로 관수하고 시설을 관리하며 부직포, 짚 등을 이랑에 피복하여 토양으로부터의 수분증발 방지와 지온상승을 억제시킨다.
콩은 비교적 많은 수분을 요구하는 작물로 폭염과 가뭄이 지속되면 관수를 실시하고 콩꼬투리가 생기는 시기에 노린재가 발생하면 품질과 수량이 떨어지므로 노린재 방제약제를 살포한다.
◇채소
고추 2~3차 웃거름은 1,2차후 30~40일 간격으로 10a당 요소 6kg, 염화칼륨 3kg을 헛골에 뿌려주고 고온대비 적정 토양수분유지 하도록 하며 지나치게 건조할 때 한 번에 많은 물을 주면 질소와 칼륨의 흡수가 급격히 늘어나 석회 흡수를 저해하므로 물은 조금씩 자주 준다.
◇과수
폭염이 장기간 계속됨에 따라 과실·잎 등의 햇볕 데임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31℃를 넘거나 과실에 강한 광선 노출이 예상되면 탄산칼슘이나 카올린 살포, 또는 미세살수장치를 가동하되, 살수장치는 5분간 뿌리고, 1분간 멈추도록 설정 한다.
복숭아는 수관 내부에 분포한 가지와 잎의 유지, 과실 품질 향상을 위해 일정 수준 이상의 채광이 필요하므로 여름전정을 통해 안쪽에 위치한 가지에 햇빛이 잘 들도록 한다.
◇축산
폭염에 따른 축사천장에 단열보강하고, 단열이 부족한 지붕은 스프링클러 등으로 지붕위로 물을 분사하여 복사열을 감소시켜 축사 내부 온도를 낮추고 송풍팬 가동 등으로 축사내 열과 습기를 제거한다.
축사 주변 잡초와 물웅덩이를 제거하고, 파리나 모기 등의 해충 구제를 하여 가축의 질병예방 및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한다.
혹서기에는 식욕부진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양질의 사료를 소량씩 자주 공급하고, 사료는 너무 오랫동안 보관하지 않도록 적정량을 구입한다.

2021년 07월 29일 10시 00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