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화재 예방은 우리 가족의 행복을 위한 첫걸음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됨에 따라 시민들의 활동이 증가한 만큼 화재 발생의 개연성이 높아져 대형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줄이기에 총력을 다하고자 지난 5월부터 8월 17일까지를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농자재값 인상에 따른 무기질비료 지원

경남도가 농자재값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무기질비료 구입비를 지원한다.
지난달 27일 도 친환경농업과에 따르면 국제 원자재 가격 인상 등으로 무기질비료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도내 농업인의 경영비 부담 완화를 위해 무기질비료 가격 인상분의 80%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무기질비료 8만 6000t에 4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농식품부·도· 각 시군·농협에서 각각 부담하고 도 부담금은 이번 제2회 추가경정 예산에 편성했다.
지원대상은 농업경영체 등록 농지에서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업인이며 농협경제지주와 비료생산업체 간 계약을 통해 농업경영체에 공급(판매)하는 무기질비료에 대해 지원한다.
올해 1월 3일부터 12월 10일까지 구매하는 비료에 대해 지원받을 수 있으며 별도의 신청 없이 지역농협을 통해 최근 3개년 평균 무기질비료 구매량의 95% 이내로 구입이 가능하다.
신규 농업인, 재배면적이 증가한 농업인, 작목 전환에 따라 비료 사용량이 늘어나는 농업인, 기존 농협 외 비료 판매업체와 직거래 농업인은 재배작목과, 재배면적을 농촌진흥청 표준시비량을 기준으로 비료 사용량을 농협에서 산출해 추가 배정한다.
친환경농업과장은 “무기질비료 구입비 지원을 통해 농자재값 인상으로 인한 농가 경영비 부담을 덜어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22년 08월 04일 9시 57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