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무릎 손상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교육청 사이버감사로 억대 적발

경남도교육청이 관내 1000여 개의 학교 및 기관이 잘못 지급한 억대 규모의 예산을 적발해 회수조치했다.
도교육청은 2018년도에 사이버감사시스템상 보수와 수당분야 위험요소를 추가로 개발·조사해 최근 5년간 1019개 학교에서 잘못 지급된 2억5000여만원을 적발하고 전액을 회수 조치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감사중점 대상은 추가근무수당, 육아휴직 동일자녀에 대한 수당 중복 수령, 징계 처분자 보수 부당수령, 퇴직교사의 기간제경력 잘못 산정 등이었다.
이번에 적발된 1만12건 중 대부분이 초과근무수당 분야에 1일 상한시간 초과 지급과 휴일이 아닌 날 휴일체크 등이 차지했다.
강기명 감사관은 “올해도 사이버감사시스템의 검출 사례 공유와 상시 모니터링의 강화로 회계 비리를 예방함과 동시에 부패행위의 적발과 처벌을 강화해 조직 내부의 청렴도를 높이는 자정활동을 계속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교육청은 2017년도 6월부터 사이버감사시스템을 본격 가동해 학교회계와 금융기관 간 연계요소를 집중적으로 점검해 부당한 회계 운영을 적발하고 잠재된 비리를 사전 차단해 각종 급여의 부당 지급을 근절하는데 집중해 왔다. 지난해 말 사이버감사 운용 사례를 전 기관과 학교에 전파해 유사한 보수·수당 지급 부적정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내하기도 했다.

2019년 01월 10일 10시 32분 / 교육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