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2019가구주택 기초조사에 불어 온 큰 변화
우리나라 인터넷 정보통신 기술이 세계 1위라는 것은 이미 들어 알고 있었지만, 특히 요즘 실시하고 있는 가구주택기초조사를 접하면서 그 사실을 더 더욱 실감하게 된다. 가구주택기초조사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기록원 공공기록 홈페이지에 공개

경남도기록원은 오는 8월부터 1749권(4831건)의 공공기록을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한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도기록원은 현재까지 도(시·군 포함) 기록물 약 3만1000권을 이관(진행 중 기록 포함)했는데 이번에 서비스되는 것은 정리가 완료된 기록물이다.
또 도와 시·군에서 보유하고 있는 ‘범죄인(수형인) 명부’ 기록을 기획 수집해 한자 해제 중이며 해제 완료된 기록은 독립운동 관련 연구자들에게 제공돼 독립유공자 발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기록원은 2020년에는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된 약 23만권의 기록물 중 8만 3000권을 다시 도(시·군 포함)로 이관할 계획이다.
이관대상은 ‘도 종합 발전계획, 경남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도 시군의 주요업무(자매결연 관계 등)에 관한 내용 및 일제강점기 기록(해저터널 시공기록, 범죄사건 통지서철, 농지전용협의 등) 등이다. 아울러 문화재관계, 양민학살사건진상조사관계, 재난재해관계, 새마을 운동관계 등 1900년부터 2007년까지 경남에서 일어난 주요사건들이 기록된 중요기록도 함께 이관할 예정이다.
도기록원은 오는 8월 7일부터 9일까지 ‘2019 여름, 기록하는 방학’이란 주제로 전문학예연구사의 책과 종이의 역사에 관한 강의와 오침안정 선장본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특강을 개최할 계획이다.
김종환 원장은 “2020년부터는 훼손된 기록을 복원할 수 있는 장비를 구축하여 공공기록뿐만 아니라 도민 소장 중요기록도 함께 복원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찾아가는 기록원 운영’ ‘전시실·체험실 개편사업’ 등을 통해 도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운영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년 08월 08일 11시 02분 / 문화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