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질서는 편하고 자유롭고 아름답다
질서는 우리가 지켜야할 가장 기본적인 사회 규칙이다. 그런데 이러한 사회 질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현대 사회는 마치 복잡한 기계와 같아서 개인이 독립해서 살기 보다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추석 앞 ‘소고기·감귤·바나나’ 구매 늘어

추석을 앞두고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농축산물은 소고기, 감귤, 바나나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일 농촌진흥청이 ‘2010~2018년 추석 전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자료 및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9년간 소고기, 감귤, 바나나 등의 구매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소고기의 경우 지난 2016~2018년 구입액은 가구당 평균 2만 1963원으로 지난 2010~2012년 구입액(1만5756원) 보다 39.4% 증가했다.
감귤의 경우도 같은 기간 구입액이 68.8% 늘었으며 바나나도 40.6% 증가했다.
반면 복숭아의 경우 지난 2010~2012년 구입액은 3925원이었지만 지난 2016~2018년 구입액은 2717원으로 -30.8%를 보였다.
또 포도도 이 기간 -26.5%로 구입액이 감소했다.
명절선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홍삼제품은 92% 증가해 가공식품 중 가장 소비가 많이 늘어났다.
또 간편식인 즉석밥, 조리 된 양념육 등 소고기 가공품, 즉석·냉동식품 등의 구입액도 증가했다.
즉석밥의 경우 지난 9년간 약 39.4% 구입액이 늘어났고 소고기 가공품과 즉석·냉동식품은 각각 62.8%, 52.0% 증가했다.
올해처럼 이른 추석일 경우에는 멜론, 복숭아, 포도 구입액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멜론 구입액은 평소 대비 추석 전 가구당 구입액이 97% 증가하고 복숭아 174%, 포도 14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소비자 반응을 살펴보면 구매품목의 큰 변화는 없지만 조기출하에 따른 품질에 대한 의심이 높게 나타났다.
이른 추석으로 과일의 품질불량을 걱정하는 응답이 높았으며 당도, 덜 익음 등 주로 맛과 관련된 품질을 우려했다.
제수용품으로는 멜론, 바나나, 수박, 외국과일 등 새로운 품목도 이용하고 있다.
추석 선물세트 구입 시 과일은 혼합세트보다는 단품을, 가공식품은 혼합세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관계자는 “지난 9년간 비교 했을 때 추석 농식품 구입품목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으며 추석 시기에 따라 소비품목이 변하고 있다”며 “추석 명절 특수를 대비해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품종 및 재배기술 개발 등의 노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09월 05일 10시 50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