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송도근 사천시장 항공산업 유치 계획 밝혀

  세종시와 대전시 등 충청권에서 차세대 중형위성 조립공장 유치에 나선 가운데 사천시도 ‘새로운 항공산업 유치 계획’을 발표하는 등 본격적으로 차세대 중형위성 조립공장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송도근 사천시장은 지난달 27일 오후 2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에 있는 위성개발센터를 반드시 유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위성개발센터는 차세대 중형위성과 다목적 실용위성 등의 연구개발, 생산, 발사시험연구 등을 진행하는 곳”이라며 “사천의 우주항공산업이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위성개발센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세종시와 대전시 등 충청권은 물론 인근 시에서도 위성개발센터 유치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우리나라 항공산업 사업체수의 70%, 생산량의 80%인 사천이 가장 최적지”라고 주장했다.
특히 “위성개발센터는 KAI 회사 부지 또는 완충녹지공간 내에 설립하도록 하겠다”며, “위성개발이 본격화되면 400명의 고용과 2300억 원의 매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MRO 3단계 예정지로 계획된 부지 내에 KAI의 민수사업을 위한 민수전용복합동을 만들겠다. 이곳에서 향후 수주하는 민수물량을 제작하게 될 것”이라며 항공산업 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이어서 “민수전용복합동은 A320 주익 구조물과 보잉 NMA(중거리 시장용 항공기), A321 동체 등을 제작할 수 있는 다목적 공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송 시장은 “항공산업은 국가의 근간산업인 동시에 우리나라 향후 50년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첨단산업인데, 항공산업의 집적화가 흔들린다면 항공산업 자체가 침몰할 수 있는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유망한 산업이라고 여기저기 시군과 시도를 초월해서 너도나도 유치한다면 경쟁력 약화와 함께 공멸은 쉽게 예측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2018년 10월 11일 11시 09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