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지역의 역사를 소중히 간직하자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화합(和合)

술렁거리는 무수한 신록(新綠)이 없었더라면
땅이 심심해 어쨌을까나.

소슬하고 찬란한 별들이 박히지 않았더라면
바다가 외로워 어쨌을까나.

땅과 바다의 몸부림이 있고 나서
비로소 땅은 아름다워지고 바다 또한 아름다워졌느니

사랑이여 너 숨이 찬 신록(新綠)이 있고
너 출렁거리는 괴로움이 있고 나서
이승에 아름다움을 보태게 되는가.

이전 박재삼 메인 다음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