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우리집 수돗물 안심확인제’ 이용 수돗물 안심하고 드세요
우리나라는 건강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됨에도 정수기, 먹는 샘물 등을 찾는 이가 적지 않아 사회, 경제적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이에 수돗물 전문 공급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서부권관리단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무릎 통증 & 퇴행성 관절염 인공관절 수술로

관절의 노화로 생기는 퇴행성 관절염 환자가 증가함에따라,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무릎 관절은 다른 관절에 비해 연골이 매우 넓고 항상 체중을 받아 나이가
들수록 연골이 마모되고 닳아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을 퇴행성 관절염이라고 한다. 주로 50대 이후 많이 발생하는데 욱신거리는 통증을 계속 참고 치료 없이 계속 생활을 했다간 연골이 점점 닳아 없어져 일어설 때 딱딱거리는 소리가 나거나 관절이 부어 걷기 힘들어지고 다리까지 휘어질 수 있다.
연골이 닳게 되는 현상은 노화로 인해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현상으로 중년층에 접어들게 되면 퇴행성관절염에 주의하여 정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퇴행성관절염의 대표 증상은 통증이다.
무릎이 뻣뻣하거나 열이난다. 날씨가 흐리면 통증이 심해진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을 느낀다. 무릎이 시큰거린다. 걸을 때 뼈끼리 부딪히는 느낌과 통증이 동반된다. 양반다리를 할 때 무릎에 통증을 느낀다. 무릎이 소리가 나고 아프다. 밤에 무릎이 아파서 잠을 잘 자지 못한다. 무릎 안에 이물감과 안쪽에 아픈 부위가 있다. 무릎을 구부리고 펴는 것이 어렵다. 앉아있다 일어날 때 갑자기 통증을 느낀다. 운동을 하면 무릎 주변에 발열감이 있다. 무릎 뚜껑뼈를 누르면 ‘뚝’하는 소리가 난다.
중년에서 등의 증상이 2-3 개 있으면 일단 무릎 관절의 퇴행성 관절염을 의심하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
퇴행성 무릎 관절염은 단계에 따라 퇴행성 관절염 초기에는 물리치료나 약물치료 등을 통해 회복할 수 있다. 중기에는 인공관절액 투여 및 관절내시경 수술을 통해 손상된 연골 재생치료를 한다.
하지만 퇴행성 관절염 증상을 노화에 의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생각해 방치하면 관절 손상이 진행돼 결국에는 걷는 게 힘들어 진다. 특히 관절과 관절이 서로 맞붙는 말기에는 걸을 수도, 잠을 잘 수도 없을 정도의 고통을 느끼게 된다. 연골이 닳아 정상적인 기능을 할 수 없는 말기 관절염 환자에게는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하다. 말기 퇴행성관절염은 연골이 완전히 닳아 없어진 상태로 걷지도 못할 정도의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우리나라도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퇴행성관절염 환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무릎 인공관절 수술은 관절을 새 것으로 교체해 주는 것으로 고령화와 함께 관절염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주는 동시에 매우 성공적인 치료 방법이다.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은 무릎 관절 관절염의 마지막 치료로 손상된 관절을 제거한 뒤 특수(티타늄) 금속과 플라스틱 재질로 된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수술이다.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은 기존에 수술이 불가능했던 심한 퇴행성 관절염 환자들에게 새로운 대안이 됐다. 무릎의 인공관절 수술은 전체 치환하는 방법과 관절 손상 정도와 부위에 따라 정상부위를 최대한 보존하고 손상된 부분만 인공관절로 치환해 주는 부분 치환술이 있다. 엑스레이 및 MRI, 증상 등을 고려하여 수술을 결정한다. 인공관절 부분치환술을 받고 이후에 인공관절의 수명이 다하면 인공관절 전치환술로 전환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최근에는 수술방법과 수술재료 등의 발전으로 인공관절 수명을 20년 까지도 기대할 수 있다. 무릎 관절염은 추위에 매우 약하고 증상도 심해지기 때문에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매우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므로 무릎을 따뜻하게 하고 증상이 생겼을 때 빨리 전문가와 상의하여 치료함으로써 말기 관절염을 예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인공관절수술은 대체적으로 일상 복귀가 빠르기 때문에 재활이 중요하다. 재활의학과 전문의의 관찰하에 관절운동을 함으로써 양호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삼천포서울병원 정형외과 부원장 이진원

2016년 11월 17일 11시 10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