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울릉도를 다녀와서
말로만 들어왔던 경상북도 울릉도에 드디어 왔구나! 망망대해바다 가운데 서 있는 느낌이다. 이리가도 바다, 저리가도 바다다. 한번 해가 뜨면 하루종일 하늘 가운데 꼼짝 않고 떠 있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주간농사메모

■ 벼농사
경남지역 중만생종 벼 모내기 적기는 6월 5일부터 11일 사이며, 모내기 전날이나 당일 모판에 살균제와 살충제를 혼합한 육묘상자 처리제를 살포하여 도열병, 흰잎마름병, 물바구미 등 벼농사 초기에 발생하는 병해충을 예방한다. 피, 물달개비 등 논 잡초는 모내기 전과 후, 2차례로 나누어서 방제를 해야 하는데, 써레질 후 모내기 5일 전에 적용약제를 1차로 처리하고, 이앙 후 12~15일에 2차로 살포한다. 논 잡초 피가 많이 발생한 논은 피의 잎이 4매까지 방제가 가능한 경엽처리제를 사용하고, 잡초는 발아 후부터 제초제 성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제초제를 뿌린 다음에는 논물을 3~5cm깊이로 최소한 5일 이상 유지해 주어야 한다.
■ 밭작물
밭 콩 재배 시 기계로 파종할 경우 종자크기에 따라 롤러 홈을 조절하여 파종하고, 토양이 비옥한 밭은 웃자랄 수 있으므로 파종시기를 다소 늦추는 것이 좋다. 논에 콩을 재배할 때는 이랑, 또는 두둑재배를 하고, 배수 시설 설치로 습해를 예방하며, 파종 깊이는 대립종은 3~4cm, 소립종은 2~3cm가 적당하지만 토양 습도에 따라 깊이 조절이 필요하다. 콩, 팥, 조 등 밭작물은 파종 후 3일 이내에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에 대비하여 작물별 적용 제초제를 처리하여 김매는 노력을 줄이도록 한다.
■ 채소
노지고추 웃거름은 생육상태에 따라 시기와 양을 조정해 주도록 하고, 생육이 부진한 포장은 요소 0.2%액을 5~7일 간격으로 1~2회 엽면시비 한다. 점적관수 시설이 된 포장은 웃거름으로 800~1,200배액의 물비료를 주면 되고, 통풍과 채광상태 개선을 위해 곁가지는 수시로 제거해 주며, 장마에 대비하여 배수로를 미리 정비한다. 양파는 수확할 때 줄기를 너무 짧게 자를수록 장기 저장 시 부패 발생이 많아지므로 최소 4~7cm정도 자른 후 수확토록 하고, 장기저장 양파 수확 적기는 줄기가 100%넘어간 후 10일경에 수확 한 후 자연 상태로 3일간 건조시킨 다음 저장한다.
■ 과수
장마가 오기 전 과수원은 수분 부족으로 과실발육 등 생육장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과실 발육을 돕고, 새가지 자람을 왕성하게 하기 위해 충분한 물주기와 수분증발 대책을 실천한다. 과수원 수분부족 예방을 위한 방법은 지면에 퇴비, 짚, 풀 등을 깔아주거나 얕게 갈이를 실시하여 잡초와의 수분 경합을 피한다. 과수원에 물을 줄 때 물이 잘 빠지는 토양은 한 번에 물을 많이 주는 것보다 횟수를 여러 번 나누면 수평으로 넓게 퍼지며, 스프링클러 관수는 점적관수에 비해 수분공급 효과는 높지만 경사지에서는 토양침식과 양분 유실 가능성이 높다.

2018년 06월 14일 10시 49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