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천 민심의 향방은?
우주항공복합도시로의 비상을 갈망하고 있는 사천시민들이 역대 어느 국회의원 선거 때보다 이번 선거에 유독 더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더불어 민주당 제윤경 후보, 국민의 힘 서천호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겨울 사료작물 봄철 관리로 생산량 증가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은 겨울 사료작물의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겨울나기 후 생육이 시작되는 시기인 봄철에 눌러주기, 웃거름 주기, 배수로 정비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난 15일 강조했다.
겨울 사료작물 씨뿌리기 후 초겨울의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겨울나기 전 자람은 좋았다. 하지만, 겨울철(12~1월) 평균 기온이 평년 대비 1.5도(℃) 높은 2.2도이고, 강수량은 평년 대비 77.3mm 많은 140.1mm를 기록해 갑작스러운 한파가 찾아오면 냉해와 서릿발 현상이 우려돼 보다 꼼꼼한 봄철 관리가 필요하다. 이런 가운데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12월 실시한 겨울 사료작물 실태조사 결과, 겨울나기 전에 배수로 정비를 하지 않은 재배지가 42%, 눌러주기를 하지 않은 재배지가 76%에 달해 여느 때보다 봄철 관리가 더 중요한 상황이다.
국내 겨울 사료작물 생산량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이탈리안라이그라스(IRG)는 뿌리가 땅속 깊이 내려가지 않고 흙 표면 아래 넓게 퍼져서 자란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뿌리가 들뜬 상태에서 한파나 서릿발에 뿌리가 얼거나 마르는 피해가 크게 발생할 수 있다. 겨우내 얼어있던 땅이 녹고 작업기 투입이 가능한 이른 봄(2월 중?하순)에 눌러주기만 해도 한파로 인한 냉해, 서릿발 피해를 크게 줄여 생산성을 15% 높일 수 있다. 또한 이른 봄에 비가 많이 내릴 경우, 논에 물이 고여 습해로 사료작물 자람이 나빠질 수 있으므로 배수로를 정비하는 것이 좋다. 웃거름은 작물이 겨울나기를 하며 자람을 멈췄다가 다시 시작하는 재생기(2월 중순~3월 상순)에 주어야 효과적이고 수확량도 증가한다. 이탈리안라이그라스의 웃거름 양은 1헥타르(ha)당 요소 비료 220kg(10~12포)이 적당하다.
지난 가을 씨뿌리기가 늦었거나 겨울나기가 불량해 수확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 추가 씨뿌리기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이때는 얼었던 땅이 녹은 직후 되도록 빨리 이탈리안라이그라스 조생종 품종(코윈어리 등) 씨뿌리기를 한다. 늦어도 남부지역은 2월 하순, 중부지역은 3월 상순에 씨뿌리기를 한다.

2024년 02월 22일 9시 20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