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어르신의 일상, 기초연금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품질 뛰어난 양파 생산을 위한 올바른 수확 방법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정재민) 양파연구소는 품질과 저장성이 우수한 양파 생산을 위한 적정 수확 시기 및 방법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중만생종 양파의 구 비대기인 4월 중순부터 5월 하순까지 경남의 평균기온은 16.4℃로 평년과 비슷하였고, 최고기온은 23.1℃로 평년보다 0.5℃ 낮아 양파 구 비대에 좋은 기상 조건을 유지하였다.(합천군 기상대 기준)
6월 중순에 수확하는 중만생종 양파는 이듬해 4~5월까지 저장하는데, 저장 중 부패 등을 통해 손실되는 양파 무게는 10~20% 정도이지만 재배 관리나 수확 전‧후 관리를 소홀히 하면 70%까지 손실이 발생하기도 한다.
저장 양파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수확 방법은 양파 잎이 완전히 넘어진 후 30~50% 정도 말랐을 때 수확하는 것이 가장 좋다. 수확 시기가 이보다 이를 경우 구 내 양분 축적이 덜되어 큰 구를 생산할 수 없고, 오랜 기간 저장할 수도 없다. 반대로 수확 시기가 이보다 늦어지면 약해진 잎과 뿌리를 통한 병해충 감염이 높아지고, 이로 인해 품질과 저장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물 빠짐이 좋지 않고 염류장해를 받았거나 노균병과 잎마름병이 만연한 포장에서는 뿌리활력이 떨어져 양파 잎이 빨리 마를 수 있으며, 양파 구가 병원균에 감염되기 쉬우므로 적기보다 빨리 수확하는 것이 좋다.
양파 줄기를 자를 때의 적정 길이는 5~7cm 정도인데, 이보다 줄기 길이가 짧은 양파를 저장하게 되면 절단된 줄기 부위에 잿빛썩음병이나 세균병이 많이 발생하여 부패 가능성이 높아진다. 반면 줄기를 많이 남겨 놓으면 시장 출하 시 줄기를 재절단해야 하는 추가 작업 노력이 발생한다.
수확한 양파는 직사광선을 피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최소 보름에서 한 달 정도 건조시켜 장기 저장 시 발생할 수 있는 부패 확률을 낮추도록 하고, 병원균에 감염되거나 상처를 입은 양파는 빨리 부패할 수 있으므로 저장하지 않는 것이 좋다.
양파연구소 민병규 연구사는 “수확 시기나 방법에 따라서 양파의 수량과 품질이 크게 달라지므로, 양파 밭의 상태를 잘 관찰하여 수확일을 정하고 품질이 불량한 양파 구는 제거하면서 수확할 것” 을 당부했다.

2021년 06월 10일 9시 50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